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카센터에서 트럭 점검하던 60대, 차 문에 몸 끼여 숨져

송고시간2022-08-04 09:44

댓글
카센터 점검
카센터 점검

[연합뉴스TV 캡처.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상관이 없습니다]

(임실=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트럭을 점검하던 60대가 트럭 앞문과 리프트 사이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났다.

4일 전북 임실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께 임실군 임실읍의 한 카센터에서 1t 트럭을 점검하던 60대가 차 문과 리프트 사이에 몸이 끼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가 A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당시 A씨는 차량 시동 불량을 확인하기 위해 운전석 문을 열어 몸을 안쪽으로 기울인 뒤 내부를 살펴보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시동이 걸린 차량이 앞으로 나가 문이 닫히면서 A씨가 앞문과 리프트 기둥 사이에 끼여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war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