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어제 신분당선 고장, 왕복열차 운행에…"역주행" "저승행?" 소동

송고시간2022-08-04 10:44

댓글

2시간가량 셔틀 운영…역방향 이동에 일부 시민들 오해

신분당선 양재행 승강장에 임시 셔틀 열차가 역방향으로 들어오고 있는 모습
신분당선 양재행 승강장에 임시 셔틀 열차가 역방향으로 들어오고 있는 모습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윤철 기자 = 3일 오후 8시 30분께 신분당선 신호시스템 고장으로 신사역∼강남역을 오가는 셔틀 열차가 운행되면서 일부 시민들이 '지하철 역주행'으로 오해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4일 신분당선 측에 따르면 전날 신분당선 신사역∼신논현역 구간의 원거리 신호시스템이 고장나 정상적인 운행이 불가능해지면서 시스템이 복구될 때까지 약 2시간 동안 이 구간을 포함해 강남역까지 왕복하는 임시 셔틀 열차를 운행했다.

광교역에서 신사역으로 가는 승객은 중간에 강남역에서 내린 뒤 역방향 승강장으로 이동해 2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셔틀 열차로 갈아타야 했다.

또 해당 구간에서 셔틀 열차가 양방향으로 왕복하게 되면서 평소와 달리 반대 방향에서 들어오는 열차를 본 시민들이 '열차가 역주행하고 있다'고 오해해 깜짝 놀라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해당 시간대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SNS)에는 "인생 처음으로 지하철이 반대 방향에서 오는 기적을 봤다", "역주행으로 들어오는 걸 보고 저승행 지하철인 줄 알았다" 같은 글이 올라왔다.

신분당선 측은 "민원을 최소화하기 위해 셔틀 열차를 운행했는데, 일부 시민이 역주행으로 오해하고 놀라셨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구간은 신호시스템이 복구돼 정상 운행 중이다.

newsjedi@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