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CEO들, 경기침체에 직원상대 태도 돌변…친절→강경 모드로

송고시간2022-08-04 12:44

댓글

사무실 복귀 종용하고 비용절감 주문하며 근무기강 잡기 나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 경기가 후퇴하는 조짐을 보이자 기업의 최고경영자(CEO)들이 직원들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지고 있다.

코로나19 대확산(팬데믹)을 계기로 일손이 부족했을 땐 최대한 직원들 편의를 봐주며 상냥한 모습을 보였다면, 이제는 긴축 경영에 들어가며 기강을 세우는 분위기라는 것이다.

3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경제의 앞날에 대한 최고위 경영진들의 불안이 반영되며 미국 CEO들의 대(對) 직원 메시지가 변하고 있다.

콘퍼런스보드가 6월에 발표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CEO 대다수가 경기 후퇴가 다가오고 있거나 이미 경기후퇴 시기에 있다고 답했다.

기업의 리더들은 경기하강을 두려워할 때 그들의 말과 행동이 변하기 마련이라고 기업 관계자들은 입을 모았다.

우선 원격근무가 CEO들의 표적이 됐다. 많은 CEO가 애초부터 원격근무를 싫어했는데, 이제 그런 불호를 숨기는 데 지쳤다는 것이다.

일부 CEO는 경기침체 전망이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를 종용할 좋은 구실이 된다고 말했다.

실제로도 사무실 복귀를 둘러싼 역학관계가 바뀌고 있다.

보안업체인 캐슬 시스템스에 따르면 미국 10대 도시의 평균 사무실 출근율이 최근 수 주간 상승해 7월 말 현재 45%를 나타내고 있다.

비용 절감도 경기침체 국면의 단골 메뉴다.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바라 CEO는 지난주 콘퍼런스 콜에서 몇몇 경기후퇴 시나리오를 모델링했으며 일부 고용과 지출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에 테이저건과 보디캠을 납품하는 액손 엔터프라이즈의 릭 스미스 CEO는 사내 물품에 대해 '당신 것이라고 생각하며 쓰세요'라는 내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회사 로고가 들어간 티셔츠나 모자 등 회사 기념품을 지나치게 많이 쓰고 있다며 "모든 행사에서 티셔츠가 필요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직원들의 성과도 강조하는 분위기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는 지난달 27일 열린 전체 회의에서 "생산성이 회사의 고용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며 직원들에게 생산성과 집중력 제고를 주문했다.

페이스북 모기업 메타 역사 지난달 관리자들에게 저성과자를 색출해 퇴출시키라는 지시를 내리기도 했다.

의료장비 회사 메드트로닉의 전 회장 겸 CEO인 빌 조지는 직원들 성과에 집중하는 것이 가혹한 것이 아니라며 "성과가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 부동산매매 회사 질로우의 리치 바턴 CEO는 "훌륭한 리더십은 가능한 한 안정적이다. 매번 액셀을 밟았다가 브레이크를 밟는 것은 그렇게 효율적이지 않다"라며 이런 CEO의 기조 변화에 이견을 나타냈다.

미국 경제 경기침체(CG)
미국 경제 경기침체(CG)

[연합뉴스TV 제공]

pseudoj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