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휴가 중 사고 목격한 경찰관, 차량 화재 진압하고 인명 구조

송고시간2022-08-04 14:24

댓글
터널에서 전복되는 차량
터널에서 전복되는 차량

[부산경찰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의 한 경찰관이 휴가 중 터널 안에서 교통사고를 목격하고 신속히 차량에 붙은 불을 끄는 등 인명 구조를 도운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부산 경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지난 10일 신대구부산고속도로 삼랑진 터널에서 발생한 차량 전복 사고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을 보면 쉐보레 차량이 빠른 속도로 달려오다가 터널 입구를 충격하고 전복된 뒤 불이 붙는 장면이 나온다.

그때 한 남성이 차량을 멈추고 내린 뒤 터널 내부에 비치된 비상용소화기를 꺼내 들고 사고 현장으로 가는 장면이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이 남성은 당시 휴가 중 사고를 목격한 해운대경찰서 우동지구대 박찬우 경장이다.

터널 안 소화기 꺼내는 박 경장
터널 안 소화기 꺼내는 박 경장

[부산경찰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박 경장이 소화기를 들고 사고 차량으로 향하자 다른 차량 운전자도 차를 세우고 사고 현장으로 가 사고 수습을 도왔다.

박 경장은 "급박한 상황이고, 큰 사고로 번질 수 있기 때문에 화재를 빨리 진압해야겠다는 생각밖에 하지 않았다"면서 "차량 문을 열어보니 머리에 피를 흘리며 거꾸로 매달린 운전자가 있어 구조해 안전한 곳으로 대비시켰다"고 말했다.

부산 경찰은 "박 경장의 선행은 경찰 내부에서도 뒤늦게 알려지게 됐다"면서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거침없이 달려간 박 경장과 구조에 도움을 준 시민들께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