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통령실, 野 '관저 국조' 요구에 "억측…운영위서 해소될 것"

송고시간2022-08-04 16:04

댓글

"비리 규정에 동의할 수 없어"…국조에 사실상 반대 입장 표명

이준석 대통령실 비판엔 "정치하는 분 의견에 일일이 입장 안 밝혀"

관저 논란
관저 논란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2일 오후 새 대통령 관저 공사가 진행 중인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 모습. 김건희 여사가 코바나컨텐츠 운영 당시 전시회를 후원한 업체가 관저 공사 일부 시공을 맡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관저 공사 관련 업체 선정이나 진행 상황은 경호처의 검증과 감독하에 진행되는 보안 업무라며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2022.8.2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4일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대통령 관저 공사'와 관련해 국정조사 방침을 밝힌 데 대해 '오해'와 '억측'이 있다며 사실상 반대 입장을 보였다.

최영범 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박 원내대표가 대통령실 이전 비리 의혹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요구했는데 대통령실 입장은 무엇이냐'는 물음에 "이전 비리로 규정했는데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가 열리면 운영위원회도 열리지 않겠느냐"며 "설명할 수 있는 부분을 충분히 설명하면 그런 오해나 억측이 해소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회 운영위는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등 대통령실 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오마이뉴스는 '김건희 여사가 과거 코바나컨텐츠를 운영할 당시 전시회를 후원한 업체가 관저 공사의 일부 시공을 맡았다'는 취지의 보도를 이어오고 있다.

이와 관련,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책조정회의에서 "용산 대통령실 이전을 둘러싼 불법·비리에 대해 국회 차원의 조사가 불가피해졌다"며 "의혹 전반에 대해 국정조사를 포함, 국회법이 정하는 모든 절차를 조속히 검토하고 진상규명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홍보수석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어제 오전엔 (대통령실) 대변인 실명까지 거론하며 대통령 참모진에 대한 비판 메시지를 냈다'는 질문에는 "여당 내 사정이 복잡하니 여러 말씀을 하는 것으로 안다. 정치 활동하는 분의 의견 표명에 일일이 입장 밝히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사망과 관련해 의료인력 보강 부분은 어떻게 보느냐'는 물음엔 "아산병원 간호사가 불행한 일을 당한 데 대해선 당연히 안타깝고 개선점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언론이 대대적으로 보도했기에 때문에 주무 부처, 대통령실로 따지면 사회수석실이 상황적 파악을 하고 여러 고민을 하고 있을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ir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