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러 법원, 마약밀수 혐의 美여자농구 스타에 징역 9년 선고(종합)

송고시간2022-08-05 01:23

댓글

그라이너측 "매우 실망, 항소할 것"…바이든 "용납 불가, 즉각 석방해야"

러시아에 억류된 미국 여자프로농구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
러시아에 억류된 미국 여자프로농구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

[모스크바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법원은 4일(현지시간) 마약 밀수 혐의를 받는 미국 여자프로농구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에 대해 징역 9년을 선고했다. 2022.8.4. photo@yna.co.kr

(이스탄불·워싱턴=연합뉴스) 조성흠 강병철 특파원 = 러시아 법원이 마약 밀수 혐의를 받는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32)에 대해 4일(현지시간) 징역 9년을 선고했다.

러시아 법원은 그라이너에 대해 마약 소지 및 밀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 100만 루블(약 2천200만 원)과 함께 이같이 선고했다고 AFP와 스푸트니크 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그라이너의 변호인은 의도적인 반입 시도가 아니었다면서 무죄를 주장하는 한편 굳이 처벌하더라도 최대한 관용을 베풀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법원은 밀수에 고의성이 있었다고 판단하고 검찰의 구형량인 징역 9년 6개월에 가까운 9년을 선고했다.

러시아에서 마약 밀수에 따른 최대 형량은 징역 10년이다.

그라이너의 변호인은 "판결에 매우 실망했다. 변론 증거와 유죄인정 답변이 무시됐다"며 "분명히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이번 선고는 러시아의 부당한 구금을 다시 한번 환기하고 있다"며 "이것은 용납할 수 없으며 러시아는 그녀가 아내(동성 배우자)와 친구, 동료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그라이너와 (러시아에 억류된 미국 기업인) 폴 휠런을 안전하게 집으로 데려오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림픽 금메달 2관왕으로 오프시즌 러시아팀 UMMC 에카테린부르크에서 활동한 그라이너는 지난 2월 미국에서 2주간 휴가를 보낸 뒤 러시아에 입국하다 마약 밀반입 혐의로 모스크바 공항에서 체포됐다.

러시아 당국은 그의 가방에서 대마초 추출 오일이 함유된 액상 카트리지가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라이너의 변호인은 그가 지병 치료를 위해 의료용 대마초를 합법적으로 처방받았다고 주장했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 당국이 부당하게 그라이너를 구류하고 있다"며 조속한 석방을 요구해왔다.

최근에는 그라이너와 휠런 등 러시아에 억류된 미국인 2명을 미국에서 복역 중인 러시아인 무기상 빅토르 부트와 교환하자고 제안해 러시아와 협상을 벌이고 있다.

jo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