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6월 무역적자 6.2%↓…역대 최대 수출에 석 달 연속 감소(종합)

송고시간2022-08-05 01:30

댓글

에너지 수출 늘고 자동차 수입 줄어 6개월만에 무역적자 최소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무역 적자가 에너지 제품 수출 급증에 힘입어 상당폭 개선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 6월 상품·서비스 등 무역수지 적자가 796억달러(약 104조2천억원)로 전월보다 6.2% 감소했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3개월 연속 감소세로 지난해 12월 이후 최근 6개월 사이 최저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800억달러도 하회했다.

수출이 1.7% 증가한 2천608억달러(약 341조3천억원)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이 무역적자 감소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에너지와 식료품 수출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상무부에 따르면 천연가스 제품 수출은 전월보다 16억달러, 식음료 제품 수출은 9억달러 각각 증가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 이후 여러 나라가 러시아산 에너지의 대체품으로 미국산 에너지 제품 수입을 늘린 영향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분석했다.

수입도 3천404억달러(약 445조6천억원)로 역대 최대치였던 지난 5월보다 0.3% 감소했다. 이 중 자동차와 차 부품 수입이 27억달러 급감했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지표인 대중국 무역 적자는 전월보다 47억달러 증가한 369억달러(약 48조3천억원)로 집계됐다.

큰 폭의 무역적자 감소는 미 국내총생산(GDP) 수치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을 전망이다.

지난 1분기 전체 GDP를 3.2%포인트 끌어내렸던 무역 적자는 2분기 들어 크게 개선돼 성장률에 '플러스 효과'를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그래픽] 미국 무역수지 추이
[그래픽] 미국 무역수지 추이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미국 로스앤젤레스 롱비치항의 컨테이너들
미국 로스앤젤레스 롱비치항의 컨테이너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