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리 센강에 갇힌 흰고래…당국, 북극해 귀환작전 구상

송고시간2022-08-05 09:44

댓글
벨루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벨루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타스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주로 북극해에 서식하는 벨루가(흰고래) 한 마리가 프랑스 센강에서 발견됐다고 BBC 방송 등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고래는 2일 센강에서 처음 목격된 후 지금은 수도 파리에서 북서쪽으로 70㎞ 떨어진 베르농의 수문 근처에 머물고 있다.

구조팀은 센강 위로 드론을 띄워 벨루가의 상태를 관찰하고 있으며, 고래는 이날 거의 움직임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왜 벨루가가 서식지에서 멀리 떨어진 센강으로 들어왔는지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

다만 프랑스 외르 당국은 홀로 지내는 벨루가는 때때로 평소보다 더 먼 남쪽으로 이동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가을에 얼음이 얼기 시작하는 북극을 떠나 먹이를 찾으러 간다는 것이다.

AFP 통신은 그러면서도 벨루가가 이렇게 먼 남쪽까지 이동하는 일은 드물다고 설명했다.

센강 위로 띄운 드론을 통해 고래를 관찰하는 현지 소방관들
센강 위로 띄운 드론을 통해 고래를 관찰하는 현지 소방관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프랑스 당국은 벨루가를 구출해 바다로 돌려보낼 방법을 구상하고 있다.

프랑스 해양 환경 단체 '시셰퍼드'(Sea Shepherd) 대표 람야 에셈라리는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이제 해야 할 일은 벨루가가 밥 먹는 것을 돕고 함께 바다로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구출을 위해 벨루가를 물 밖으로 꺼내는 것은 위험하기 때문에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프랑스 해양 포유류 연구 그룹 GEEC는 현재 구조팀이 벨루가가 센강 어귀로 이동하도록 유도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고 전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 고래는 현재 저체중 상태인 것으로 보여 프랑스 당국이 고래의 건강을 염려하고 있다.

고래의 정확한 크기는 발표되지 않았지만 통상 다 자란 벨루가는 4m보다 커질 수 있다.

프랑스 센강에서 고래가 발견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5월에는 노르망디 지역 센강에서 헤엄치던 범고래 한 마리가 결국 죽은 채 발견됐다. 전문가들은 당시 이 고래가 매우 아팠다고 설명했다.

hanju@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