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증권가, 카카오 실적 선방에도 평가 엇갈려…목표가 10만원 안팎(종합)

송고시간2022-08-05 15:43

댓글

"신규 광고 매출 기대" vs "경기 둔화로 성장성 둔화"

카카오 로고
카카오 로고

[카카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증권사들이 5일 시장 예상치에 부합하는 2분기 실적을 달성한 카카오[035720]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했다.

하반기 실적 개선을 예상하면서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한 증권사들도 있지만, 매크로(거시경제) 환경 변화로 실적에 대한 눈높이를 낮춰야 한다며 목표주가를 내린 곳들도 있다. 조정된 목표주가는 대체로 10만원대 안팎에서 형성됐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증권[006800](9만원→10만원), 이베스트투자증권[078020](10만원→10만5천원), 삼성증권[016360](10만원→11만원), 대신증권[003540](10만원→11만원) 등은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올렸다.

전날 카카오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천71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이는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1천719억원에 부합하는 수준이다.

매출은 1조8천22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4.8% 증가했다. 순이익은 1천12억원으로 68% 줄었다.

임희석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올해 4분기 매출액 전망치를 14% 상향한다"며 "친구탭 광고와 오픈 채팅 광고 매출이 4분기부터 반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톡비즈 광고형 예상 하루 매출을 기존 35억원에서 39억원으로 상향한다"며 "택시 초과 수요가 지속하면서 플랫폼 기타 부문 매출은 하반기에도 지난해 동기 대비 5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오동환 삼성증권 연구원은 "신규 수익 모델 출시를 통한 톡비즈 사업 부분의 기업 가치 상승과 최근 주가 반등에 따른 주요 자회사의 시가총액 상승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상향했다"며 "하반기 카카오톡 애플리케이션 개편과 신규 수익 모델 도입 계획이 구체화하면서 내년에는 신규 성장 동력 확보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봤다.

기술주 대부분이 하반기 실적 개선을 이루면서 카카오도 이와 같은 흐름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매크로 환경에 긍정적 시그널이 나타나고 있고, 미국을 중심으로 올해 급락했던 성장 기술주들의 주가가 강한 반등을 시현하고 있다"며 "최근 플랫폼, 게임주 등에 대한 외인 수급도 개선되고 있는 점 등이 기대 요인"이라고 평가했다.

카카오 판교 사옥
카카오 판교 사옥

[카카오 제공]

반면 IBK투자증권(13만5천원→11만원), 키움증권[039490](12만원→10만원), SK증권[001510](13만원→11만원) 등은 목표주가를 내렸다.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매크로 환경 변화로 실적 눈높이를 낮출 필요가 있다"며 "광고, 커머스, 콘텐츠 등 코로나19 시기 높은 성장성을 향유한 사업 부문의 성장성이 안정화되는 점이 요인"이라고 짚었다.

또 "커뮤니케이션 플랫폼이 글로벌 빅 테크 중심으로 활성화돼 경쟁 강도가 높다"며 "메타버스 부문은 글로벌 업체들이 대규모 투자를 통해 올해 하반기 이후 가시적 성과를 창출할 것이라는 점도 글로벌 피어(동종 기업) 대비 카카오의 투자 매력도를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승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경기 둔화에 따른 광고 수익 감소와 자회사의 기업가치 하락 등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하향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카카오는 차익 매물이 출회되며 전 거래일 대비 0.61% 하락한 8만1천2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카카오는 지난 3일과 4일 각각 5.85%, 7.50%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급등했다.

yd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