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홍근 "윤대통령 전면 인적쇄신해야…'육상시' 쇄신 1순위"

송고시간2022-08-05 10:03

댓글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5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5일 "정부의 총체적 난국을 돌파하려면 윤석열 대통령의 전면적 인적쇄신이 불가피하다"며 "대통령실의 인사와 기강을 일차적으로 책임지는 '육상시'가 쇄신 1순위"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윤 대통령은 더 늦기전에 총체적 국정무능과 헤어질 결심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에게 직언을 해야 하는 비서실장은 연일 터지는 사고에 어떤 역할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윤재순 총무비서관, 복두규 인사기획관, 이원모 인사비서관, 주진우 법률비서관,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강의구 부속실장 등 검찰출신 '육상시'도 두말할 나위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 원내대표는 지난달 20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문고리 삼인방'에 빗대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은 이른바 검찰 출신 '문고리 육상시'에 장악되었다는 비판이 제기된다"며 대통령실 인적 개편을 촉구한 바 있다.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5 srbaek@yna.co.kr

박 원내대표는 또 이날 회의에서 "최근 기세등등한 강승규 시민사회 수석도 이에 질세라 '대통령 지지율 20%대는 야당의 악의적 공격 때문'이랴며 민심을 폄훼하고 있다"며 "모두 '윤석열호'를 난파지경으로 내모는 일등 공신들"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집권여당은 내홍으로 책임정당의 기능마저 상실해가고 있다. 대통령 일가의 사적 인맥들이 비선정치와 권력 사유화의 정점에 서면서 공적 시스템 붕괴가 초읽기에 돌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곧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이 다가온다. 국정운영 기조의 대대적 수정과 전면적 인적쇄신에 나설 절호의 기회"라며 '이번 만큼은 대통령이 직접 비정상의 국정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부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은 이 이상의 불행과 혼란을 원치 않는다. 대통령은 대국민사과를 하고 대통령실, 내각의 전면적 인적쇄신을 통한 국정정상화 방안을 조기에 제시해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hysup@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