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고 학부모들, 외고 폐지방침에 반발…박순애 장관 사퇴 촉구

송고시간2022-08-05 11:00

댓글

"일방적 발표는 졸속 행정…즉시 철회해야"

외고 폐지 반대하는 학부모들
외고 폐지 반대하는 학부모들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전국외고 학부모연합회'가 5일 국회 앞에서 외고 폐지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5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교육부가 외국어고등학교(외고) 폐지 방침을 밝힌 데 대해 외고 학부모들이 "즉시 철회하라"며 박순애 부총리의 사퇴를 촉구했다.

전국외고학부모연합회는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토론회나 공청회를 거치지 않은 교육부 장관의 일방적인 발표는 졸속 행정"이라고 비판하며 외고 폐지 방침 철회를 요구했다.

연합회는 "교육의 영역 안에서 숙의해야 할 중차대한 사안을 정치적인 논리를 앞세워 이분법적인 방식으로 해결하려 드는 행태는 현 정부가 이 문제를 교육이 아닌 정치적 관점에서 다루기 때문으로 이해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외고 폐지 정책은 헌법이 보장하는 국민의 교육받을 권리를 명백히 침해한다"며 "과고, 영재고, 자사고 유지의 명분이 학생과 학부모의 교육 자율성과 다양성 충족에 있다면 정책의 일관성 유지를 위해서라도 외고, 국제고 존치 역시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백년지대계인 교육 정책을 졸속으로 발표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교육부는 지난달 29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자사고는 현행대로 유지하고 외고는 폐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전국 30개 외고 교장들로 구성된 전국외국어고등학교장협의회도 "시대착오적·반교육적"이라며 폐지 방침 철회를 요구한 바 있다.

dy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