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국민대, 표절논문에 면죄부"…국민대 총장 면담하기로

송고시간2022-08-05 11:34

댓글

김건희 여사 논문표절 의혹 맹공…"물건 훔쳤는데 도둑질 아니라는 것"

민주당, 국민대 항의 방문
민주당, 국민대 항의 방문

(서울=연합뉴스)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4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총장실 건물 앞에서 김건희 여사 논문 조사 결과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한 뒤 총장실로 이동하고 있다. 2022.8.4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5일 국민대가 김건희 여사의 논문 4편에 대해 연구부정행위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린 것을 두고 맹공을 이어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안민석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등 교수연구자 단체 13곳과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대의 결정을 비판했다.

안 의원은 "국민대가 (김 여사 논문에 대해) '일부 타인의 연구내용이나 저작물의 출처표시를 하지 않은 사례가 있었다'고 표절을 인정하면서도, '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공식 판정을 내렸다"며 "남의 물건을 훔쳤는데 도둑질은 아니라는 극단적 형용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누가 봐도 명백한 표절논문에 뻔뻔한 면죄부를 발행한 까닭은 무엇인가"라며 "학문적 양심을 싸구려로 팔아넘기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대를 향해 김 여사의 박사 학위를 박탈할 것을 요구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학위논문 표절에 대한 입장을 직접 밝힐 것도 촉구했다.

안 의원과 교수연구자 단체는 향후 논문 표절을 검증할 '범학계 국민검증단(가칭)'을 만들어 활동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역시 교육위 소속인 강민정 의원도 CBS 라디오에 출연해 "논문 수준도 문제"며 "(박사학위 논문은) '대머리 남자는 주걱턱 여자와 궁합이 잘 맞는다, 입이 작은 남자는 입이 큰 여자와 궁합이 잘 맞는다' 이런 내용을 본문에 메인으로 다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교육위 소속 의원들은 오는 8일에는 국민대 총장과 직접 면담하고 논문 재조사위원회 보고서와 조사위원 명단 공개를 요구할 예정이다.

juh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