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네팔, 경제위기 우려 속 11월 20일 총선 실시 결정

송고시간2022-08-05 12:29

댓글

정치 혼란 지속에 물가 등 어려움은 가중

지난 5월 지방 선거에서 투표하는 네팔 시민.
지난 5월 지방 선거에서 투표하는 네팔 시민.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경제 위기 우려가 나오고 있는 네팔의 차기 총선 일정이 확정됐다.

네팔 정부는 4일(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열고 오는 11월 20일에 하원 총선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 의원들의 임기는 오는 12월까지다.

이번 총선에서는 275명의 의원이 선출된다. 165명은 직접 선거를 통해 뽑히고 나머지는 비례대표제로 충원된다.

의원내각제 국가인 네팔에서는 총리가 행정수반으로 실권을 가지며 대통령은 의전상 국가원수직을 수행한다.

네팔은 다당제가 도입된 1990년 이후 30번 가까이 총리가 바뀔 정도로 정치 혼란이 지속된 나라다.

2008년 왕정이 폐지된 이후에도 10차례나 정부가 바뀌었다.

현 총리인 셰르 바하두르 데우바도 정치 혼란 끝에 작년 7월 취임했다.

당시 총리였던 K.P. 샤르마 올리 총리는 불신임 상황에 몰리자 두 차례 의회 해산과 조기 총선을 시도했다가 매번 대법원에 의해 제지됐다.

이후 대법원이 의회 복원과 총리 교체까지 명령하자 결국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번 총선에서도 과반 의석을 확보하는 유력 정당이 나오지 못한 채 여러 세력 간 연정이 시도될 것으로 전망된다.

와중에 국민들은 최근 나빠지는 경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잦은 정권 교체와 관련해 기존 정치인에 대한 기대감도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셰르 바하두르 데우바 네팔 총리.
셰르 바하두르 데우바 네팔 총리.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네팔 경제는 2020년 코로나19 사태가 발발하면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국가 부도 상태에 빠진 스리랑카와 마찬가지로 관광 산업과 해외 노동자의 자국 송금 의존도가 높았는데 이와 관련한 외화 확보가 힘들어지면서다.

최근에는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물가마저 치솟으며 어려움이 가중됐다. 6월 소매 물가는 전년 동기 대비 8.56% 뛰었다.

외환보유고는 최근 90억달러(약 11조7천억원) 수준으로 감소했다. 이는 6개월치 수입대금을 겨우 결제할 수 있는 규모라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보유 외환이 줄어들자 네팔 정부는 지난 4월 사치품 수입 금지 조처를 내리기도 했다.

네팔의 대외 채무 규모는 올해 약 77억7천만달러(약 10조1천억원)로 10년전 38억달러(약 4조9천억조원)보다 2배가량 늘었다.

네팔 당국은 인플레이션 억제를 위해 지난달 22일 기준 정책 금리를 7%에서 8.5%로 1.5%p(포인트) 인상했다.

네팔은 지난 2월에도 금리를 5%에서 7%로 2%p 올렸다.

cool@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