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행안부, 대통령 취임식 초청명단 삭제 논란에 "법에 따라"

송고시간2022-08-05 14:29

댓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참석한 시민들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참석한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시민들이 취임식을 지켜보고 있다. 2022.5.1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행정안전부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초청자 명단을 삭제한 것이 석연치 않다는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의 지적에 대해 관련 법에 따라 파기한 것일 뿐 다른 목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행안부는 5일 설명자료를 내고 취임식 초청 대상자 명단은 신원조회 및 초청장 발송 목적으로만 수집됐으며, 개인정보로서 관련 법령에 따라 취임식 종료 직후 파기했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개인정보보호법 제21조에 '개인정보처리자는 보유기간의 경과, 개인정보의 처리 목적 달성 등 그 개인정보가 불필요하게 되었을 때는 지체 없이 그 개인정보를 파기해야 한다'는 조항이 있다고 근거를 들었다.

그러면서 취임식 당일인 5월 10일에 행사 종료 후 명단 자료를 삭제했고, 실무추진단에 남아있던 자료도 5월 13일에 파기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실무자간 이메일로 주고받은 일부 자료가 남아 있어 관련 법령에 따라 나중에 추가 파기했다면서 자료(초청대상자 명단) 삭제는 '특정 목적'과 관련이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극우 유튜버 안정권 씨, 윤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 있는 도이치모터스 전 회장의 아들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사실이 지난달 뒤늦게 드러났다.

고 의원은 극우 유튜버 등이 취임식에 초청된 것이 논란이 되자 행안부가 명단을 폐기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경위를 밝혀야 한다고 전날 페이스북과 MBC 인터뷰에서 지적했다.

ykim@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