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다누리' 발사에 여야 "기쁜소식…대한민국 우주개발 새역사"

송고시간2022-08-05 17:01

댓글

"선진국 대비 열악한 환경에서 노력한 연구진과 실무진에 감사"

과방위 조승래·정필모·김영식, 美 플로리다서 다누리 발사 참관

발사되는 한국 첫 달 탐사선 '다누리'
발사되는 한국 첫 달 탐사선 '다누리'

(서울=연합뉴스) 대한민국의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호(KPLO)가 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 40번 발사대에서 스페이스X 팰컨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2022.8.5 [SpaceX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덕재 정윤주 기자 =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호가 5일 발사돼 전이 궤도 진입에 성공하자 여야는 한목소리로 축하의 뜻을 밝혔다.

국민의힘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다누리가 지구를 벗어나 달까지 가기 위한 길인 전이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는 기쁜 소식을 접했다, 선진국 대비 열악한 처우와 환경에서 고군분투한 연구진과 현장 실무진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기초 과학 기술에 대한 투자는 천문학적인 재원이 소요되지만, 그 결과가 바로 나타나지 않고 국민의 우주 과학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응원이 없으면 대규모 장기 투자를 이어갈 수 없다"며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늘 우리나라의 첫 달 탐사선인 다누리가 우주로 날아올랐다. 다시 한번 대한민국 우주 개발의 새 역사를 쓴 것"이라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다누리는 우리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탐사선이다. 성숙한 우리의 기술력을 세계에 과시한 것도 큰 성과"라고 했다.

또 "다누리의 발사 성공을 위해 그동안 노고를 아끼지 않았을 개발진을 비롯한 관계자 여러분께 축하와 감사를 드린다"며 "다누리에 담은 뜻처럼 달을 남김없이 누리고 탐사에 성공하고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발사 후 지상국과 교신 성공
한국 첫 달탐사선 다누리 발사 후 지상국과 교신 성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5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모니터에 한국의 첫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KPLO·Korea Pathfinder Lunar Orbiter) 발사 관련 뉴스가 방송되고 있다. 이날 오전 8시 8분 48초께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된 다누리는 오전 9시 40분께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 성공했다. 다누리가 발사 이후 궤적 진입부터 올해 말 목표궤도 안착까지 까다로운 항행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다면, 우리나라는 달 탐사선을 보내는 세계 7번째 나라가 되면서 우주 강국의 지위를 굳히게 된다. 2022.8.5 hwayoung7@yna.co.kr

다누리는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전 8시 8분 48초께 미국 플로리다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누리가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돼 목표한 궤도에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위원인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과 민주당 조승래 정필모 의원은 이날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를 찾아 다누리 발사를 직접 참관했다고 국회 과방위가 보도자료에서 전했다.

단장인 조승래 의원은 "우주와 달을 향한 대한민국의 도전을 응원하며 국회에서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식 의원은 "과학인으로서 우주산업과 기술 발전을 위해 국회에서도 초당적인 관심과 지지를 보내겠다"고 밝혔다.

우주로 떠나는 '다누리'
우주로 떠나는 '다누리'

(서울=연합뉴스) 대한민국의 달 탐사 궤도선 '다누리'호(KPLO)가 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의 우주군 기지 40번 발사대에서 스페이스X 팰컨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2022.8.5 [SpaceX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jung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