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CJ CGV 2분기 영업손실 162억원…"실적 회복 전환점 마련"

송고시간2022-08-05 17:02

댓글

국내 사업 흑자전환…"'범죄도시 2' 등 흥행, 취식제한 해제 영향"

CGV
CGV

[CGV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코스피 상장사 CJ CGV[079160]는 연결 기준 2분기 영업손실이 162억 원으로 지난해 동기(573억 원)와 비교해 적자 폭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은 3천185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97.0% 늘었다.

국내에서는 영업이익 8억 원을 기록하며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분기 기준 흑자를 냈다. 국내 매출은 1천91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7.8% 증가했다.

CJ CGV는 "코로나19 악재에서 벗어나며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할리우드와 로컬 콘텐츠의 흥행으로 실적 회복 전환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국내 사업의 실적 개선에 관해서는 "'범죄도시 2'와 '탑건: 매버릭'('탑건 2') 등이 크게 흥행했고, 4월 말 이뤄진 (영화관 내) 취식 제한 해제가 극장가 활기를 가속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CJ CGV는 한국을 포함한 7개국에 4천257개 스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반면,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일부 영화관이 영업을 중단하고 작품 개봉이 미뤄지면서 매출은 64.3% 급감한 234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283억 원으로 잠정 집계됐다.

1분기 흑자 전환을 이뤘던 튀르키예(터키)에서도 영업손실 23억 원을 기록해 적자로 돌아섰다.

CJ CGV 자회사 4D 플렉스는 매출 287억 원, 영업이익 51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로 전환했다.

CJ CGV는 여름 성수기가 포함된 3분기에는 '한산: 용의 출현', '비상선언', '헌트' 등 한국영화 기대작과 브래드 피트가 주연한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불릿 트레인'이 연달아 개봉해 실적 회복이 더 가파를 것이라고 밝혔다.

허민회 CJ CGV 대표는 "유상증자와 영구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선제적인 자금을 확보함으로써 재무 건전성을 높이고 미래 먹거리 투자를 위한 재원도 마련해 하반기에는 경영 정상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top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