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도로 위 지뢰' 싱크홀 강원서 최근 5년간 84건 발생

송고시간2022-08-07 09:00

댓글

노후 상수관 교체·도로 굴착 등으로 지반 침하 속출

지난 3일 강원 양양군 강현면 낙산해수욕장 인근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싱크홀(지반 침하)로 주변 편의점 건물 일부가 무너졌다. [촬영 이종건]

지난 3일 강원 양양군 강현면 낙산해수욕장 인근 공사 현장에서 발생한 싱크홀(지반 침하)로 주변 편의점 건물 일부가 무너졌다. [촬영 이종건]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최근 편의점을 두 동강 낸 양양 싱크홀(지반 침하)과 같은 땅 꺼짐 사고가 강원에서 매년 평균 20건 가까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강원도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지반 침하 사고는 84건으로 파악됐다.

싱크홀은 도로에 1㎡ 이상 또는 깊이 1m 이상의 지반 침하를 가리키는 것으로 도내에서 이 기간 발생한 싱크홀 전체 규모는 3천51㎥에 이른다.

지난 3일 양양군 강현면 낙산해수욕장 인근 생활형 숙박시설 공사 현장 주변에서 가로 12m, 세로 8m, 깊이 5m 크기로 발생한 싱크홀은 최근 5년간 강원에서 발생한 지반 침하 사고 중 가장 규모가 크다.

지난 6월 22일 원주시 단계동에서 발생한 싱크홀.[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6월 22일 원주시 단계동에서 발생한 싱크홀.[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지반침하 사고는 지역 별로는 원주가 35건으로 가장 많고, 강릉 19건, 춘천 9건, 양구 5건 등이다.

연도 별로는 2018년이 41건으로 가장 많았고, 2020년 30건, 2021·2019년 5건, 2022년 3건 순이다.

이번 집계는 도내 시군이 도에 신고한 것을 취합한 것이어서 실제 발생 건수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땅 꺼짐 사고는 노후 상수관 교체 과정에서 물이 새면서 지하에 빈 곳이 생겨 발생한 것이 주를 이뤘다.

또 도로를 굴착한 뒤 되메우기 등이 부족해 발생한 예도 적지 않았다.

2019년 6월 강릉시 송정동의 대형 아파트 공사 현장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지름 4∼5m 크기 싱크홀(땅 꺼짐).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2019년 6월 강릉시 송정동의 대형 아파트 공사 현장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지름 4∼5m 크기 싱크홀(땅 꺼짐). [독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강원도는 2018년부터 지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기초 지방자치단체는 지반침하 우려 지역에 대해 1년에 한 번 육안 조사하고, 5년에 한 번은 지하에 빈 곳이 없는지 조사하도록 시군에 당부했다.

또 이번에 사고가 발생한 양양에는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데 필요한 전문 인력을 지원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기초 지자체의 신고를 토대로 집계하다 보니 사고 원인을 정확히 분석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며 "동해안을 제외한 지반이 단단한 지역의 공사장에서 발생한 땅 꺼짐 사고는 개발과 관련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dmz@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