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려아연, 이차전지 소재 자회사 '케이잼'에 7천356억원 투자

송고시간2022-08-05 17:06

댓글
고려아연
고려아연

[고려아연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고려아연[010130]이 이차전지 소재 자회사인 케이잼(KZAM)의 공장 증설에 약 7천356억원을 투자한다.

고려아연은 5일 이사회를 열고 이러한 투자계획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케이잼은 2020년 3월 고려아연이 100% 출자해 설립한 자회사로, 이차전지의 핵심 소재인 전해동박(연속도금 방식으로 제조한 얇은 구리 막)의 생산과 판매를 맡고 있다.

고려아연은 케이잼의 울산 온산제련소 부근 6천700평 부지에 연간 1만3천t 규모의 전해동박 공장을 올해 말까지 완공해 내년부터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여기에다 이번 신규 투자를 통해 연간 생산량을 6만t까지 늘릴 수 있도록 공장을 증설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공장부지 외에 고려아연이 소유한 2만2천300평의 부지를 추가로 확보해 2025년까지 1차 증설을 마무리해 연간 생산량을 3만t까지 늘리고, 2027년까지는 2차 증설을 통해 연간 생산량 6만t 목표를 달성한다는 방침이다.

고려아연은 글로벌 전기차 생산량이 크게 늘면서 동박 수요도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7년 전세계 동박 수요는 116만4천t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고려아연은 단계별 생산에 필요한 동박 제조용 티타늄 드럼은 이미 확보한 상태라고 전했다.

최윤범 고려아연 부회장은 "케이잼을 통해 전기차 시장을 향한 세계적인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그간 쌓아온 전기 분해 기술력을 바탕으로 양질의 동박 생산을 통해 배터리 성능을 높이고, 2차 배터리 산업 성장에도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ee1@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