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너지 위기'에 돈푸는 이탈리아…기업·가계 22조원 추가 지원

송고시간2022-08-05 17:46

댓글
이탈리아 남부 일바(Ilva) 제철소 전경
이탈리아 남부 일바(Ilva) 제철소 전경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정부가 에너지 비용 상승으로 위기에 처한 기업·가계를 돕고자 22조 원이 넘는 추가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

안사(ANSA)통신 등에 따르면 마리오 드라기 총리는 4일(현지시간) 열린 내각 회의에서 총 170억 유로(약 22조5천857억 원) 규모의 후속 지원안을 승인했다.

이로써 올해 들어 이탈리아 정부가 도입한 에너지 지원책 총액은 520억 유로(약 69조 원)를 넘어섰다.

이번 대책 역시 이전과 마찬가지로 에너지 비용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이 경기 회복의 불씨를 꺼뜨리지 않도록 하는 데 초점이 맞춰졌다.

중저소득층 가구의 전기·가스요금 절감과 200유로(약 26만 원)의 에너지 보조금 확대 지급, 유류세 감축 등이 뼈대다.

이외에 연간 소득 3만5천 유로(약 4천647만 원) 이하인 노동자들에 대한 근로소득세 감면, 고령층 구매력 강화를 위한 연금 증액 등도 포함돼있다.

드라기 총리는 내각 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책은 악화하는 국제 경기 속에 이탈리아의 경제 회복 기조를 유지하는데 목표를 뒀다"고 말했다.

당국은 에너지 지원 대책 총액이 늘었지만 경기 회복에 따라 세수도 함께 늘어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비율과 재정적자 비율이 더 악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전후 최악의 경기 부진을 경험한 이탈리아는 올해 우크라이나 전쟁, 에너지 위기, 인플레이션 등의 다양한 악재 속에서도 3% 안팎의 연간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u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