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中, 펠로시 평화적 방문에 무력시위 과잉대응"…철회 촉구(종합2보)

송고시간2022-08-06 00:58

댓글

블링컨 "中, 새로운 차원의 위험한 행동…대만독립 지지 안해"

EAS 회의서 중·러 외교수장 반갑게 인사…블링컨은 회피

아세안 외교장관회의서 기자회견 하는 블링컨 美 국무장관
아세안 외교장관회의서 기자회견 하는 블링컨 美 국무장관

(프놈펜 AF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제55회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8.05 ddy04002@yna.co.kr

(하노이·워싱턴=연합뉴스) 김범수 이상헌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5일(현지시간)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이후 대만해협에서 벌이고 있는 대규모 무력 시위를 과잉대응이라면서 철회를 강력하게 촉구했다.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및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 중인 블링컨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러한 극단적이고 불균형적이며 긴장을 고조시키는 군사 대응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중국이 대만해협 중간선을 침범한 항공기 대수를 지난 2년간 두 배로 늘린데다 대만에 대한 경제적 압박, 정치적 간섭, 사이버 공격을 자행하고 있다며 "우리는 중국이 대만에 대한 현상 변경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제 그들은 위험한 행동을 새로운 차원으로 끌어올렸다"고 지적했다.

또 펠로시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은 평화적이었음에도 중국이 이를 도발적인 군사행동을 증가시키는 구실로 사용하며 과잉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몇 년간 하는 것은 대만에 대한 현상 유지를 더는 지키지 않겠다는 것을 분명히 하는 것과 일치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블링컨 장관은 "피할 수 없는 위기와 갈등은 없다"며 "책임감 있게 행동하고 치열한 경쟁을 책임감 있게 관리하는 게 우리와 중국에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대만관계법, 상호 불간섭 등을 둘러싼 양국 간 합의인 미중 3대 공동성명, 대만의 실질적 주권을 인정하는 6대 보장에 따른 미국의 '하나의 중국' 정책이 불변이란 사실을 재차 밝히고 "일방적인 현상 변경을 원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린 대만이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양안 갈등이 강압이나 무력이 아닌 평화적으로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에 이 상황을 감시할 수 있는 지역에 주둔할 것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법이 허용하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비행하고 항해할 것"이라며 "우리는 항해와 비행의 자유를 유지하기 위해 동맹국, 파트너와 협력하는 오랜 접근 방식을 유지하면서 대만해협도 정상적으로 통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응해 전투기와 군함을 앞세워 대만해협 주변에서 이틀째 실사격을 포함한 군사 훈련을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에서 마약 밀수 혐의로 징역 9년형을 선고받은 미국 여자프로농구(WNBA) 스타 브리트니 그라이너(32)를 죄수 교환을 통해 석방하는 방안을 러시아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는 이 문제에 관해 협력할 준비가 돼 있으며 계속해서 대화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도 이날 회견에서 "우리는 이 주제에 대해 논의할 준비가 됐다. 다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에 수립된 채널의 틀 안에서만 가능하다"고 했다.

동아시아정상회의 외교장관회의에 참석중인 블링컨(오른쪽)과 라브로프
동아시아정상회의 외교장관회의에 참석중인 블링컨(오른쪽)과 라브로프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이날 진행된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에는 미·중·러의 외교 수장들이 모처럼 한 자리에 모였다.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과 라브로프 외무장관은 서로 손을 흔들며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그러나 이어 회의장에 들어온 블링컨 장관은 라브로프 장관과 왕 부장을 쳐다보지도 않고 자리로 향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 왕 부장과 따로 만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왕 부장과 라브로프 장관은 또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의 발언 순서가 되자 회의실에서 나가버렸다고 한 회의 참석자는 전했다.

앞서 전날 오후에 왕 부장과 하야시 외무상은 양자 회담을 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측이 취소를 통보하면서 무산됐다.

중국 외교부는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해 중국이 대만 주변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벌이는 것 등과 관련해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이 성명을 통해 우려를 표명한 것을 회담 취소 이유로 들었다.

bumso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