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총리 "경상수지 흑자…녹록지 않지만 염려할 상황 아냐"

송고시간2022-08-05 18:48

댓글

"올해 경제성장률 2.3%선 유지 예상…경제 올바른 방향 잡아가"

한덕수 총리, 규제자유특구위원회 주재
한덕수 총리, 규제자유특구위원회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규제자유특구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2022.8.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5일 무역수지가 4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현재 상황이 녹록지는 않지만, 국민들께서 크게 염려할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7월까지 무역수지 누적 적자액이 약 150억달러를 기록함에 따라 우리 경제를 걱정하는 분이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국제수지 통계'를 인용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 6월 경상수지는 56억1천만달러(약 7조3천379억원) 흑자로 집계됐다.

한 총리는 "한 나라의 외화 수입과 지출의 차이를 정확하게 보여주는 통계는 무역수지가 아니라 경상수지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라며 "왜냐하면 무역수지는 통관을 기준으로 해 경상수지에 비해 수입을 높게 계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상반기의 경우 무역수지로는 약 103억달러의 적자를 보였지만, 경상수지는 약 247억달러 흑자를 기록했다면서 "국제 에너지 가격 상승 등으로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줄었지만, 결코 작은 규모는 아니다"라고 했다.

6월 경상수지는 2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지만, 흑자 규모는 1년 전보다 30억달러 이상 줄었다.

한 총리는 "한국은행 등에 따르면 연말까지 약 450억에서 500억달러 정도의 경상수지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국제 에너지 가격이 예상보다 더 하락한다면 더 큰 흑자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재정건전성에 중점을 둬 재정 운영 기조를 전환했다"며 올해 경젱성장률이 약 2.3%선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결론적으로 우리 경제는 국제수지·재정건전성·경제성장률 모두 비교적 양호한 상황에 있고, 올바른 방향을 잡아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고환율·고물가·고금리의 삼중고를 겪는 국민 여러분의 고통을 잘 알고 있다. 국민 여러분께서 정부를 믿고 함께 해준다면 이 어려움도 곧 극복해내리라 생각한다"며 혁신·개혁·민생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dh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