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권영세 "젊은 탈북민이 제2, 제3의 메르켈 되길 희망"

송고시간2022-08-05 21:45

댓글

미국 민주주의 관련 기관 대표단 접견

데이먼 윌슨 미국 민주주의기금 회장과 회담하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
데이먼 윌슨 미국 민주주의기금 회장과 회담하는 권영세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5일 데이먼 윌슨 미국 민주주의기금(NED) 회장 등 민주주의 관련 기관 대표단을 접견했다. 2022. 8. 5. photo@yna.co.kr [통일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5일 "탈북민이 우리 사회에서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주요 과제"라며 "앞으로 젊은 탈북민들이 제2, 제3의 메르켈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데이먼 윌슨 미국 민주주의기금(NED) 회장을 비롯한 미국 민주주의 관련 기관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렇게 밝혔다.

앙겔라 메르켈 전 독일 총리는 동독 출신으로는 유일하게 독일연방 총리에 오른 인물이다.

권 장관은 또 "대북정책에서 북한 주민의 인권 및 인도적 상황 개선을 우선순위로 두고 있다"면서 "인도 지원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관계없이 일관되게 추진하고 북한 주민의 실질적 인권개선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윌슨 회장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민주적 거버넌스 확산을 위해 한국 등 아시아 민주주의 국가들과의 연대와 네트워크 구축이 중요하다"면서 "북한 인권 증진을 위해 젊은 탈북민 단체 등 한국의 시민사회는 물론 새 정부와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영상 기사 [한반도N] "탈북작가 아닌, 함경도 작가로 기억해주세요"
[한반도N] "탈북작가 아닌, 함경도 작가로 기억해주세요"

자세히

kind3@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