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北선전매체 "美 '추모의 벽'은 묘비…제막식은 광대극"

송고시간2022-08-06 11:29

댓글
일반에 모습 드러낸 워싱턴 추모의벽
일반에 모습 드러낸 워싱턴 추모의벽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한국전참전용사기념공원에서 열린 '미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헌정식에서 일반에 공개된 추모의 벽. 2022.7.28 solec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미국 워싱턴 D.C. 한국전참전용사기념공원에 설치된 6·25전쟁 전사자 '추모의 벽'을 묘비에 불과하다'고 깎아내렸다.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6일 '상전과 주구의 추악한 대결광대극을 평함'이란 제목의 논평원 글을 통해 "거무틱틱한 '추모의 벽'에 씌여진 이름들은 그대로 위대한 전승을 안아온 우리 공화국의 위상에 대한 반증이며 력사가 일찌기 알지 못하는 대참패를 당하고 항복서를 바친 미국의 패전상, 비참상에 대한 자인이고 개탄"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패전을 '승전'으로 둔갑시키고 뼈아픈 수치와 패망의 력사를 미화분식해보려고 해마다 그 무슨 '기념식' 놀음을 벌려놓다 못해 이번에는 '추모의 벽' 제막식이라는 광대극까지 펼쳐놓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묘비에 불과한 '추모의 벽'이나 그 제막식놀음 따위로 국제사회에 반공화국 적대여론과 분위기를 조성하고 저들의 극악무도한 대조선적대시정책과 북침전쟁소동에 대한 지지자, 동맹자들을 규합할 수 있다고 생각하였다면 그보다 더 기막힌 몽상은 없을 것"이라고 강변했다.

이 매체는 한국전참전용사기념공원에 대해서도 "공동묘지와 같은 괴괴한 정적이 짓누르고 있고 오물만이 잔뜩 쌓여있다"고 비하하면서 "토지낭비, 세금낭비만 초래하는 이 공원에 대북관을 고취해보려는 타산으로 2천420만 달러라는 자금을 퍼부어 황당한 구조물을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지난해 5월 착공해 정전협정 체결일인 지난달 27일 공개된 한국전 참전비 '추모의 벽'은 한미동맹의 새로운 상징으로, 미군 전사자 3만6천634명, 카투사 전사자 7천174명 등 모두 4만3천808명의 이름이 각인돼 있다.

js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