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외교부장 "펠로시 소동극, 중국인 단결·통일의지 촉발"

송고시간2022-08-06 11:42

댓글
발언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발언하는 왕이 중국 외교부장

(프놈펜=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4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카호텔에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4 ondol@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이 중국인의 일치단결을 촉발했다고 주장했다.

6일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전날 아세안 관련 회의가 열린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펠로시의 대만 방문은 일개 '소동극'으로 전락했다"며 "자기 발을 돌로 찧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펠로시 의장의 대만행이 "국제사회에서 '하나의 중국'에 대한 공동 인식을 공고히 하고 중국 인민이 일치단결해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을 건설하고 조국통일을 실현하겠다는 의지와 결심에 박차를 가하도록 촉발했다"고 말했다.

또 대만을 겨냥, "민진당이 집권한 후 계속해서 '점진적 대만 독립'을 추진하고 '탈중국화'를 대대적으로 행하고 여러 계기에 '두 개의 중국', '하나의 중국, 하나의 대만'을 만들려 하는데 이것이 명백한 현상 변경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만뿐 아니라 중화권 전체의 '국부'로 존경받는 쑨원(孫文)을 거론하며 "돌아가신 쑨중산(孫中山·쑨원의 별칭) 선생이 알았다면 차이잉원(현 대만 총통)을 불초자식(가업을 잇지 못한 후손)으로 불렀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jhch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