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일부터 항체주사제 '이부실드' 투약…면역저하자 대상(종합)

송고시간2022-08-07 19:28

댓글

총 2만회분 도입…백신으로 항체형성 어려운 이들에 직접 주입

이부실드 (CG)
이부실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코로나19 예방용 항체주사제 '이부실드'의 투약이 8일부터 시작된다. 코로나19 예방백신을 맞아도 항체형성이 잘되지 않거나 백신을 맞기 힘든 중증 면역저하자가 투약 대상이다.

7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가 제조한 '이부실드'(EVUSHELD)는 체내에 직접적으로 항체를 주입해 면역 효과를 주는 코로나19 예방용 항체주사제다. 예방 목적의 치료제이기 때문에 감염자를 치료하는 '팍스로비드' 등 기존의 치료제와는 다르다.

방역당국은 올해 총 2만회분의 이부실드를 국내에 도입하기로 하고, 지난 6월 말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긴급사용승인 등을 거쳤다.

투약 대상자는 면역억제치료를 받는 혈액암 환자, 장기이식 환자, 선천성(일차) 면역결핍증 환자 등이다. 투약 예정일 기준 최근 7일 이내 코로나19 확진 이력이 없고 만 12세 이상·체중 40㎏ 이상어야 이부실드를 맞을 수 있다.

6월 초 이부실드 도입 발표 당시 투약 대상의 조건은 코로나19 미확진자였으나, 식약처 긴급사용승인 등을 거쳐 이같은 구체 지침이 확정됐다. 이부실드는 지정된 200여개 의료기관에서 대상 중 의료진 판단에 따라 처방된다.

근육 주사로 체내에 항체를 주입하면 수 시간 내에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를 나타낸다. 효과는 최소 6개월 동안 지속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워싱턴대학 등의 연구에 따르면 면역저하자 중 이부실드 투약군이 비투약군에 비해 감염률이 93% 감소했다. 감염되더라도 투약군은 중증 및 사망발생이 50% 줄었다.

이부실드 (PG)
이부실드 (PG)

[백수진 제작] 일러스트

오미크론 변이 BA.1, BA.2에 대해 감염 예방 효과가 있었고, 특히 BA.2에서 더욱 강한 예방 효과가 확인됐다. 최근 등장한 BA.4, BA.5 변이에 대해서도 BA.2와 유사한 수준의 중화능력이 확인됐다.

1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실험에서 중대한 부작용은 보고되지 않았고 일부에서 두통, 피로감, 기침 등 경미한 부작용만 보고됐다고 방역당국은 전했다.

방역당국은 "이부실드는 백신으로 면역 형성이 어려운 면역억제치료 환자 등 일부에게 제한적으로 사용되는 예방적 치료제로 백신의 대체재가 아니다"며 "주요 적용 대상인 환자들이 다니는 병원에서 대부분 신청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래픽] 코로나19 항체주사제 '이부실드' 특징
[그래픽] 코로나19 항체주사제 '이부실드' 특징

(서울=연합뉴스) 김민지 기자 minfo@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shin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