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리그1 수원FC, 수원 더비 4-2 쾌승…김현 멀티골(종합)

송고시간2022-08-06 21:38

댓글

포항은 강원 2-1 잡고 2연승…허용준 9호골로 결승점

수원FC 김현과 이승우
수원FC 김현과 이승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수원FC가 수원 삼성과 더비에서 화력 쇼를 펼치며 2골 차로 완승했다.

수원FC는 6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홈 경기에서 스트라이커 김현의 멀티골을 앞세워 수원에 4-2로 이겼다.

수원FC는 그대로 6위(승점 33·9승 6무 10패)를 지켰으나 4경기 만에 승리를 신고하며 상위권 복귀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또 올 시즌 수원 더비 전적에서 2승 1패로 우위를 점했다.

강등권으로 추락한 수원은 지난 대구FC전 승리(2-1)에 이은 연승을 이어가지 못하고 그대로 11위(승점 24·5승 9무 11패)에 머물렀다.

골 넣고 포효하는 김현
골 넣고 포효하는 김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현이 멀티골로 3경기 연속골을 터뜨리며 수원FC의 승리에 앞장섰다.

김현은 전반 13분 박민규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타점 높은 헤더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23분에는 이승우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그림 같은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수원FC가 3-1로 앞서나가게 하는 골을 만들었다.

수원 류승우가 후반 40분 2-3으로 따라붙는 추격골을 넣으면서 김현의 2번째 득점이 수원FC의 결승골이 됐다.

김현은 시즌 득점을 7골로 늘렸다.

수원은 앞서 전반 26분 안병준의 헤더로 1-1 동점을 만들었지만, 후반 3분 수원FC 정재용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에 실점해 다시 끌려갔다.

여름 들어 득점포가 뜨거워진 정재용은 시즌 득점을 5골로 늘렸다.

수원FC는 후반 48분 라스의 쐐기골까지 더해 지역 라이벌전을 화려한 승리로 마무리했다.

결승골 넣은 허용준
결승골 넣은 허용준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 스틸야드에서는 홈팀 포항 스틸러스가 허용준의 결승골을 앞세워 강원FC에 2-1로 승리했다.

지난 김천 상무와 원정 경기(1-0)에 이어 2연승을 달린 포항은 3위(승점 43·12승 7무 6패)를 유지했으나 한 경기를 덜 치른 전북 현대(승점 45·13승 6무 5패)와 격차를 승점 2로 좁혔다.

강원은 그대로 7위(승점 30·8승 6무 11패)에 머물렀다.

홈팀 포항이 전반 18분 세트피스 득점으로 앞서나갔다.

왼쪽에서 신진호가 올린 코너킥을 반대편 골대 근처에서 도사리던 고영준이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대를 갈랐다.

강원 수비진이 고영준의 움직임을 완전히 놓쳤다. 코너킥을 펀칭하려던 골키퍼 유상훈이 동료 수비수들과 엉켜 넘어진 점도 실점의 빌미가 됐다.

후반전 시작부터 활발하게 공격하던 강원은 일찍 동점골을 뽑아냈다.

후반 5분 왼쪽에서 윤석영이 올린 대각선 크로스를 스트라이커 이정협이 다이빙 헤더로 연결해 득점했다.

포항 선제골 넣은 고영준
포항 선제골 넣은 고영준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 최다 득점자 허용준이 승부를 결정지었다.

후반 17분 오른쪽에서 신진호가 올려준 얼리 크로스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허용준이 머리로 받아 결승골을 넣었다.

시즌 9호 골을 넣은 허용준은 리그 득점 랭킹 9위에서 고재현(대구), 레오나르도(울산)와 공동 7위로 올라섰다.

양 팀은 추가 득점을 올리기 위해 활발하게 양쪽 위험지역을 오갔으나 더는 골 소식이 없었다.

후반 47분 강원 김진호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골대를 찌른 것이 오프사이드로 판정됐고, 승부는 2-1로 굳어졌다.

ah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