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t, 한화에 위닝시리즈 확보…배정대 8회 싹쓸이 결승 적시타

송고시간2022-08-06 21:11

댓글
kt wiz 배정대
kt wiz 배정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kt wiz가 8회말에 터진 배정대의 싹쓸이 결승 적시타에 힘입어 한화 이글스를 힘겹게 꺾었다.

kt는 6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 홈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kt는 한화에 2연승 하며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기선 제압은 한화의 몫이었다. 1회 2사 후 정은원이 중전 안타를 치자 노시환이 kt 선발 소형준을 두들겨 우월 투런포를 터뜨렸다.

1회 2사 1, 3루와 2회 무사 1루, 3회 1사 1루를 못 살린 kt는 4회에야 균형을 이뤘다.

배정대가 상대 수비 실책으로 출루하자 박경수가 벼락같은 좌월 동점 투런 홈런을 날렸다.

박경수는 한화 선발 펠릭스 페냐의 가운데 몰린 투심 패스트볼을 정확하게 공략했다.

소형준과 페냐가 나란히 2점을 주고 강판한 뒤 8회에 승패가 갈렸다.

kt는 선두 타자 박병호가 한화 세 번째 투수 김종수를 상대로 중전 안타를 치며 물꼬를 텄고, 김민혁의 볼넷으로 1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이후 배정대가 김종수에게 좌익수 오른쪽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주자 일소 2루타를 때려 4-2로 달아났다.

최근 3경기 연속 실점하며 부진했던 kt의 마무리 투수 김재윤은 9회 마지막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한화 하주석은 1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지만, 팀 패배를 막진 못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