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연승 노린 K리그2 이랜드·안산, 2-2 무승부…8·9위 유지

송고시간2022-08-06 21:15

댓글
이랜드 아센호, 안산 김영남의 경합
이랜드 아센호, 안산 김영남의 경합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 중위권 도약을 꿈꾸는 서울 이랜드와 안산 그리너스가 공방전 끝에 승점 1씩 나눠 가졌다.

두 팀은 6일 서울 목동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31라운드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1일 김포FC를 3-0으로 완파하고 11경기 무승(7무 4패)에서 벗어났던 이랜드는 연승은 놓쳤으나 2경기 무패 속에 8위(승점 28·5승 13무 8패)를 유지했다.

지난 라운드에서 전남 드래곤즈를 3-0으로 꺾은 안산 역시 연승이 불발된 가운데 9위(승점 27·6승 9무 14패)를 지켰다.

전반 29분 이랜드가 선제골로 주도권을 잡았다.

골키퍼 윤보상이 길게 올린 킥을 오른쪽 측면에서 김정환이 따내 페널티 지역 안으로 파고들었고, 패스를 받은 츠바사의 중거리 슛이 안산 골키퍼 이승빈에게 막혔으나 나온 공을 이동률이 밀어 넣었다.

이어 전반 38분엔 김정환의 단독 돌파 상황에서 안산 수비수 김영남의 반칙으로 선언된 페널티킥을 아센호가 침착하게 깔아 차 넣으며 이랜드가 두 골 차로 앞섰다.

전반 41분 두아르테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이준희의 만회 골이 나오며 따라붙은 안산은 후반 16분 균형을 맞출 뻔했다.

페널티 지역 안에서 티아고가 공을 올릴 때 이랜드 김연수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된 것이다.

하지만 주심의 온필드 리뷰를 거쳐 공이 김연수의 옆구리 쪽에 먼저 맞은 것으로 판정되며 페널티킥이 취소됐다.

가슴을 쓸어내린 이랜드는 후반 44분 페널티 지역 중앙 김선민의 왼발 슛이 골대를 맞히는 등 달아날 기회를 살리지 못했고, 막바지 거듭된 안산의 파상 공세를 끝내 버텨내지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 5분 중 3분가량이 흘렀을 때 송진규의 패스에 이은 김경준의 페널티 지역 오른쪽 오른발 터닝 슛이 골 그물을 흔들며 극적인 동점 골이 됐다.

song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