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보경·오지환 쌍포 앞세운 LG, 키움 잡고 2위 재탈환

송고시간2022-08-06 21:28

댓글
홈런 타구를 바라보는 LG 오지환
홈런 타구를 바라보는 LG 오지환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홈런 2방을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를 잡고 2위를 되찾았다.

LG는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 홈 경기에서 12-3으로 완승했다.

전날 키움에 패해 2위를 내줬던 LG는 타선의 힘으로 설욕에 성공하고 하루 만에 2위를 재탈환했다.

오지환은 볼넷 3개에 6회 쐐기 솔로 아치를 그리며 4차례 출루해 팀 공격을 이끌었고, 문보경도 4회 1점 홈런 포함 3안타 1볼넷으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0-1로 끌려가던 1회말 선두타자 홍창기의 2루타로 포문을 연 LG는 2사 후 오지환의 볼넷으로 모든 베이스를 채운 뒤 이재원의 몸에 맞는 공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계속된 만루에서 로벨 가르시아가 2타점 역전 결승 적시타를 때렸고, 문보경 타석에서 1루 주자 가르시아와 3루 주자 이재원이 더블 스틸에 성공해 4-1로 점수를 벌렸다.

4-2로 쫓긴 4회에는 선두타자 문보경이 시즌 7호 1점 홈런을 터트린 데 이어 2사 만루에서 오지환의 볼넷과 이재원의 몸에 맞는 공으로 2연속 밀어내기 점수를 올려 7-2로 달아났다.

이후에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은 LG는 5회 홍창기의 적시타로 1점을 보탠 뒤 6회 오지환의 시즌 18호 솔로포, 7회 채은성의 희생플라이로 다시 1점씩 달아났다.

8회에는 문성주의 적시타를 포함해 2점을 보태 12-3으로 앞서가며 사실상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LG 선발 이민호는 1군 복귀전에서 5이닝 8피안타 2볼넷 3실점으로 고전했지만, 타선 폭발로 시즌 8승(5패)을 수확했다.

키움 야시엘 푸이그는 1회 선제 적시타와 5회 시즌 13호 솔로포 등 3타수 3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시즌 7호 홈런을 친 문보경
시즌 7호 홈런을 친 문보경

[LG 트윈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4bu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