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동해임 위기' 벼랑끝 이준석…가처분 등 법적대응 준비 착수(종합)

송고시간2022-08-07 17:38

댓글

전국위 D-2…'디데이 9일' 전면전 돌입 태세

李 지지자들, 토론회·집단소송 등 여론전으로 세력화 시도

전국위 의결 저지는 어려울 듯…현장서 물리적 충돌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안채원 기자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자동 해임' 위기에 내몰린 이준석 대표가 전면전에 돌입한 모양새다.

이 대표 스스로가 가처분 등 법적 대응을 불사할 수 있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은 물론, 당 안팎에서 이 대표를 지지하는 인사들도 집단소송이나 토론회 등을 준비하며 전방위 여론전을 예고하고 있다.

비대위 출범을 위한 마지막 관문 격인 당 전국위원회를 이틀 앞두고 이 대표 측은 그야말로 '사생결단'의 각오로 항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현실적으로 당 대표 복귀 가도는 어려워졌다고 하더라도 정치적 명예회복을 기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7일 당 관계자 및 이 대표 측 관계자들의 전언을 종합하면 이 대표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가처분 신청서 초안 마련에 착수했다. 비대위 의결의 효력 정지, 추후 비대위원장의 직무 정지, 나아가 윤리위의 징계 결정까지도 가처분 신청 대상에 올려놓고 막판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가 가처분 신청을 하기로 최종 결심을 한다면 실행에 옮기는 '디데이'는 전국위가 열리는 오는 9일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이 대표는 당 상임전국위원회가 비대위 전환을 추인한 지난 5일 "가처분은 거의 무조건 한다고 보면 된다"며 "직접 법적 대응 하겠다.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하는 시점에 공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전국위 의결이 이뤄지고 난 후 빠른 시일 내 법적인 조치 및 기자회견 등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
울릉도 떠나는 이준석 대표

지난달 27일 경북 울릉군 사동항 여객터미널에서 배에 오르고 있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맞물려 이 대표 주변 인사들도 움직임이 점차 빨라지고 있다.

친이준석계로 꼽히는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며칠째 자신의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이 대표를 지지하는 당원들로 구성된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국바세) 활동 현황을 전하고 있다.

국바세는 당의 비대위 제체를 의결할 전국위원회 결정에 대한 가처분 신청 집단소송과 탄원서 제출을 추진하기로 하고 책임당원들을 대상으로 동의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집단소송에 참여하겠다고 신청한 이들은 700명이 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바세는 8일 오후 8시까지 가처분 신청자를 받겠다고 밝혔는데, 국바세측은 1000명을 무난히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국바세는 전국위 전날인 8일 오전 여의도에서 '대토론회'도 열 계획이다.

'국민의힘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라는 주제로 약 75분간 진행될 토론회에서는 당의 비대위 체제 출범 과정에 대한 성토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국바세가 개설한 SNS 단체대화방에도 2천700여 명이 활동 중이다.

신 상근부대변인과 함께 김용태 최고위원 등 당내 청년 정치인들도 이 대표의 뒤를 받치는 분위기다.

김 최고위원의 경우는 별도로 가처분 신청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에 대한 당 윤리의원회 징계를 비판해온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스웨덴의 팝 그룹 아바(ABBA)의 노래 '치키치타(Chiquititia)' 영상을 공유했다.

이 노래는 '너는 늘 자신감이 넘쳤는데, 지금은 깃털 하나가 부러졌다', '너는 다시 한번 춤을 추게 될거고 고통도 끝날 거다', '예전처럼 한번 더 힘을 내자' 등의 노랫말들로 구성돼있다

이를 두고 이 대표를 향한 유 전 의원의 응원 메시지가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원내에서는 지난 5일 상임전국위에서 이 대표의 복귀 가능성을 열어두기 위한 당헌 개정안을 상정했던 조해진·하태경 의원이나 김웅 의원 등이 이 대표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하고 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대결과 파국의 비대위 당헌 개정안을 부결시켜 주십시오"라며 이 대표를 강제로 '해임'하는 당헌 개정안의 부결을 촉구했다.

답변하는 조해진 의원
답변하는 조해진 의원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이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8.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이에 따라 비대위 체제 전환을 최종 의결, 이 대표의 해임을 사실상 확정하게 될 오는 9일 전국위를 앞두고 당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날 당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전국위원회 재적위원은 총 704명이다.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에 '당 대표 직무대행'을 추가하는 당헌개정안의 경우 재적위원 과반이 찬성해야 의결되고, 비대위원장 임명 안건은 재적위원 과반 참여에 참여 위원 절반이 찬성해야 통과된다.

당일 현장에 이 대표 지지자들이 몰리며 물리적 충돌이 빚어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일각에서는 당헌개정안 의결 정족수가 704명의 과반이어야 하고, 안건 표결이 익명이 보장되는 ARS로 진행된다는 점 등이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답변하는 서병수 상임전국위 의장
답변하는 서병수 상임전국위 의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서병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이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