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국민 41%만 "투표소 안전"…"식료품점 안전하다" 답변은 45%

송고시간2022-08-06 23:02

댓글
투표소 안내 표지판
투표소 안내 표지판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11월 중간선거를 앞둔 미국에서 유권자 10명 중 6명은 투표소가 안전하지 않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증오와 극단주의에 반대하는 글로벌 프로젝트(GPAHE)'가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2~24일 조사해 6일(현지시간) 공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41%만 '투표소에 있을 때 안전하다고 느낀다'고 답했다.

인종별로 백인(47%)은 평균 답변보다 높은 반면 히스패닉(37%)과 흑인(28%)은 더 낮았다.

응답자들은 식료품점에서 안전하다고 느끼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45%가 그렇다고 답했다.

인종별로는 백인(50%), 히스패닉(41%), 흑인(37%) 등이었다.

전체적으로는 식료품점이 안전하다고 느낀 답변이 투표소보다 높은 가운데 히스패닉과 흑인의 경우 그 차이가 더 켰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13%는 투표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있다고 답했다.

이 비율은 흑인과 히스패닉 유권자(모두 18%)의 경우 더 높았다.

선거 당일 일어날 수 있는 우려스러운 일에 대한 질문에 대해 '폭력적 공격이나 총격 사건'(32%), '부정 선거'(31%), '흑인이나 히스패닉이 투표소에서 괴롭힘을 당함'(27%), '극우단체의 투표 참관'(27%), '정파적인 투표관리원의 유권자 공격'(24%) 등의 답변이 나왔다.

이런 조사와 관련,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안전에 대한 이런 조사는 공화당이 주도하는 주의 입법부가 우편투표를 포함해서 투표 접근을 제한하려고 하면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solec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