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대만 봉쇄 훈련 종료…군사적 긴장은 지속될 듯(종합 2보)

송고시간2022-08-08 01:18

댓글

중국군 전투기 22대 ADIZ 진입…12대는 중간선 중간선 넘어

서해 등 다른 곳서 훈련…대만 9~11일 대규모 포사격 훈련

중국, 미국과 군사 대화·협력 채널 단절…충돌 방지 '가드레일' 악영향

대만 해안선 근처까지 접근한 중국 군함
대만 해안선 근처까지 접근한 중국 군함

[신화=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이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계기로 진행한 대만 포위 군사훈련이 7일 사실상 종료됐다.

그러나 다른 해역에서 훈련을 벌이며 압박을 이어간다는 계획이어서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간 군사적 긴장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만을 관할하는 중국군 동부전구는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설정한 6개 구역의 해·공(空)역에서 4일 정오(한국시간 오후 1시)부터 7일 정오까지 중요 군사훈련과 실탄사격을 실시할 것이라고 밝힌 뒤 각종 훈련을 진행했다.

중국은 이날도 대만해협 중간선 너머로 전투기를 보내는 등 군사적 압박을 이어갔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까지 중국 군용기 66대와 군함 14척이 대만해협 인근에서 합동훈련을 했다

H-6 폭격기 3대, J-16 전투기 6대, J-11 전투기 4대, Su-30 전투기 8대, Y-8 ASW 해상초계기 1대 등 22대는 대만의 방공식별구역(ADIZ) 안에 들어왔고, 이 가운데 J-11 전투기 4대와 Su-30 전투기 8대 등 12대는 대만해협 중간선 안으로 넘어 들어왔다.

대만군은 이에 대응해 정찰 시스템을 운용해 적의 상황을 엄밀히 감시하고 경고방송과 함께 군함과 군용기를 파견했다고 밝혔다.

대만 국방부 발표 기준으로 이날까지 5일 연속 중국 군용기가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

3일과 4일 각 22대, 5일 68대, 6일 14대의 중국군 군용기가 각각 중간선 공역을 비행하다 복귀했다.

대만 해협 중간선은 1954년 12월 미국과 대만 간 상호방위 조약을 체결한 후 1955년 미국 공군 장군인 벤저민 데이비스가 중국과 대만의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선언한 중국과 대만 사이 비공식 경계선이다.

동부전구는 7일 낮 위챗 공식 계정을 통해 "계획에 따라 7일 대만 주변 해상과 하늘에서 실전 합동 훈련을 계속했다"며 "합동 화력의 지상 타격과 장거리 공중타격 능력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고만 밝혔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이날 오후 '72시간-인민해방군 실전 훈련'이라는 제목의 1분47초 분량의 동영상을 통해 대만 봉쇄 훈련이 사실상 종료됐음을 알렸다.

인민일보는 '8월 4일 12시∼8월 7일 12시'라는 부제를 단 이 동영상에서 장거리 실탄 사격 훈련, 다양한 전투기의 훈련 모습, 공중급유기 YU-20 출격, 군함 10여대 연합 훈련 등 날짜별 육해공군의 훈련 모습을 공개했다.

대만 교통부도 이날 정오를 기해 중국군이 발표한 6개의 훈련구역이 효력을 상실했다고 밝혔다. 다만 7번째 훈련구역은 8일 오전 10시 효력을 상실한다고 덧붙였다.

중국군은 훈련 첫날인 4일 대만 북부, 남부, 동부 주변 해역에 총 11발의 둥펑(東風·DF) 계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고 대만 해협에 장거리포를 쏟아부으며 미국과 대만을 동시에 겨냥한 전례 없는 화력 시위를 벌였다.

또 각종 전투기와 군함들이 연일 대만 해협 중간선을 넘나들었다. 4~6일 중간선을 넘은 군용기가 모두 104대에 달한다. 중국과 대만의 비공식 경계인 중간선을 무력화한 것이다.

이에 대만군은 전투기를 출격시키고 경고 방송을 하는 한편 기체 추적을 위한 방공 미사일 시스템을 가동하면서 대만 해협에서 일촉즉발의 긴장이 이어졌다.

동부전구는 또 자국 구축함이 대만 호위암 란양함을 육안으로 뚜렷하게 보이는 위치에 두고 대만의 해안선과 산이 보일 정도까지 가까이 접근했음을 알리는 사진을 6일 공개하며 심리전도 벌였다.

이에 대만군도 7일 중국 싼샤댐 같은 중국의 전략 표적을 공격할 수 있는 슝펑-2 지대함 미사일이 경계 중인 사진과 대만 인근 해역을 항해 중인 중국군 구축함 마안산함을 근접 감시하는 영상도 공개하며 맞대응했다.

대만 국방부는 이번 중국의 군사훈련을 대만을 공격하는 모의훈련으로 규정했다.

중국, 대만주변 실사격 훈련 돌입
중국, 대만주변 실사격 훈련 돌입

[연합뉴스TV 제공]

중국군의 대만 봉쇄 훈련이 끝나더라도 대만 해협의 긴장 상태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자국 앞바다 곳곳에서 실사격 훈련을 예고했다.

롄윈강해사국은 6일부터 15일까지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해(중국의 황해) 남부 일부 수역에서 실탄 사격이 진행된다고 발표했다. 롄윈강해사국이 발표한 훈련구역 위치정보시스템(GPS) 정보에 따르면 해당 지역은 롄윈강시 인근 앞바다다.

또 다롄해사국도 8일 0시부터 1개월 동안 산둥반도와 랴오둥반도 북쪽 바다인 보하이해의 다롄항 인근 바다에서 실사격 훈련이 진행된다며 선박 진입을 금지했다.

중국군에 맞서 대만 육군도 오는 9~11일 남부 핑둥현 인근에서 155밀리 곡사포 78문과 120밀리 박격포 6문을 동원한 대규모 포사격 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중국군의 4~7일 대만 봉쇄 훈련이 끝나는 시점에 맞춤으로써 추가 긴장 고조를 피하면서도 중국의 군사적 압박에 위축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발신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중국이 미국과의 우발적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한 '가드레일'을 훼손한 점은 중국과 대만 및 미국 간 군사적 긴장에 중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중국은 미중간 전구(戰區) 사령관 전화 통화 일정을 잡지 않을 것이며 국방부 실무회담과 해상 군사안보 협의체 회의를 각각 취소한다고 밝혔다. 군사적 대화와 협력 채널을 단절한 것이다.

미국 백악관은 6일(현지시간) 대변인 명의로 중국의 대만 포위 군사훈련에 대해 "이런 활동은 현상을 변경하려는 중국 측 시도"라면서 "이는 도발적이고 무책임하며 오판의 위험성을 키운다"고 비난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