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년만에 열린 인천 펜타포트 록페스티벌…13만명 몰려

송고시간2022-08-07 15:49

댓글
'열대야를 록으로 날려버리자'
'열대야를 록으로 날려버리자'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지난 5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2022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에서 참가자들이 밴드 크라잉넛의 공연을 즐기고 있다. 2022.8.5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3년 만에 대면 행사로 열린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이하 펜타포트)이 사흘간 관객 13만명을 동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이날까지 사흘간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열린 펜타포트에는 첫째 날 3만5천명, 둘째 날 5만명, 셋째 날 4만5천명 등 관객 13만명이 몰려 역대 펜타포트 중 최다 관객 수를 기록했다.

이번 축제에는 크라잉넛, 선우정아, 이무진, 적재, 넬(NELL), 잔나비, 크랙샷, 뱀파이어 위켄드 등 국내외 정상급 아티스트와 밴드를 중심으로 50여개팀이 무대에 올라 공연을 선보였다. 무대의 마지막은 데뷔 25주년을 맞이한 자우림이 장식한다.

펜타포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2020∼2021년 2년 연속 온라인으로 진행됐다가 올해 3년 만에 대면 축제로 열렸다.

이 행사는 국내 록 음악 시장의 쇠퇴와 흥행난이 맞물려 국내 주요 록 페스티벌이 침체를 겪는 상황에서도 17년째 수도권 대표 음악축제로 자리 잡고 있다.

goodluc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