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해병대 247년 역사상 첫 흑인 4성장군 탄생

송고시간2022-08-07 16:26

댓글

마이클 랭글리 대장 승진…"목표 높게 잡으려 노력했다"

미국 해병대 최초 흑인 대장 마이클 랭글리
미국 해병대 최초 흑인 대장 마이클 랭글리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미국 해병대 247년 역사상 최초로 흑인 4성 장군이 나왔다.

미 해병대는 마이클 E. 랭글리(60) 중장이 6일(현지시간) 대장으로 승진하면서 첫 흑인 대장을 배출했다고 밝혔다.

공군 출신 아버지를 둔 랭글리 대장은 루이지애나주 슈리브포트에서 태어나 미군 기지가 있는 이곳저곳을 옮겨 다니며 성장했다.

알링턴 텍사스대를 졸업하고, 1985년 소위로 임관해 일본 오키나와와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 등지에서 복무했다.

랭글리 대장은 이날 워싱턴DC 소재 해병대 시설 '마린 배럭스'에서 열린 진급 기념행사에서 특히 아버지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아버지는 나에게 목표를 높이 가지라고 말씀하셨고, 그래서 최대한 목표를 높게 잡으려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신의 승진은 해병대가 목표를 성취하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에게 보상을 준다는 일종의 신호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랭글리 대장은 "역사에 흔적을 남겼기 때문이 아니라 해병대를 기회로 여기는 젊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랭글리 대장은 앞으로 독일 슈투트가르트에 본부가 있는 미국 아프리카 사령부를 이끌게 된다.

AP 통신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1775년 11월 창립된 미국 해병대는 오랫동안 백인 위주 군대로 운영됐다.

1940년대 중반까지도 인종차별 정책이 유지돼 흑인이 입대하지 못했다. 해병대에서 처음으로 별을 단 장군은 1979년에야 탄생했다.

랭글리 대장 이전까지는 별 3개인 중장이 해병대에서 흑인이 오른 최고 계급이었다.

데이비드 버거 미국 해병대 사령관은 "첫 흑인 해병대 장군이 임명된 지 43년 만에 최초로 흑인 해병대 대장이 나왔다"고 말했다.

랭글리 장군이 대장으로 승진하면서 흑인 해병대 장병들도 열광하고 있다.

NYT는 랭글리 대장이 진급 직전인 4일 버지니아주 콴티코 해병대 기지에 나타나자 많은 사람이 악수와 사진 촬영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psh59@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