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4연속 버디 지한솔, 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역전 우승

송고시간2022-08-07 16:04

댓글

사흘 연속 선두 최예림은 1타 차 준우승, 박현경 단독 3위

티샷하는 지한솔
티샷하는 지한솔

(서울=연합뉴스) 지한솔이 7일 제주 엘리시안제주CC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4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하고 있다. 2022.8.7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지한솔(26)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9억원)에서 1타차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지한솔은 7일 제주도 제주시 엘리시안 제주(파72·6천68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2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를 기록한 지한솔은 2위 최예림(23)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2017년 11월 ADT캡스 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따낸 지한솔은 지난해 5월 E1 채리티오픈 이후 약 1년 3개월 만에 투어 3승을 달성했다. 우승 상금은 1억6천200만원이다.

3라운드까지 선두 최예림에 3타 차 3위였던 지한솔은 이날 마지막 4개 홀을 모두 버디로 장식하며 극적인 1타 차 역전승을 일궈냈다.

15, 16번 홀 연속 버디로 단독 1위였던 최예림을 1타 차로 압박한 지한솔은 17번 홀(파4)에서는 9.8m 긴 버디 퍼트를 넣고 공동 선두까지 치고 올라왔다.

지한솔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121m를 남기고 친 두 번째 샷이 깃대를 맞고 홀 40㎝ 옆에 떨어져 대역전 드라마에 마침표를 찍었다.

최예림은 18번 홀에서 10.5m 긴 버디 퍼트를 시도했으나 약간 짧아 생애 첫 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뤘다.

최예림은 이번 대회 1∼3라운드 내내 선두를 지켰고, 이날도 선두를 달리며 16번 홀(파3)까지 단독 1위를 지켰으나 지한솔의 마지막 4개 홀 연속 버디 상승세를 당해내지 못했다.

2018년과 2019년에 한 차례씩 준우승에 이어 정규투어에서 준우승만 세 번째를 기록했다.

박현경(22)이 10언더파 278타로 단독 3위, 대상 포인트 1위 유해란(21)은 8언더파 280타로 단독 4위에 올랐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오지현(26)과 신인상 포인트 1위 이예원(19), 7월 말 전반기 마지막 대회로 열린 호반 서울신문 클래식 우승자 조아연(22)이 나란히 7언더파 281타,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상금 1위 박민지(24)는 1언더파 287타, 공동 25위로 하반기 첫 대회를 시작했다.

KLPGA 투어는 이 대회를 시작으로 11월 둘째 주까지 15주 연속 대회를 치르며 2022시즌을 진행한다.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