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경호 "구인난 해소에 외국인력 신속 입국…별도 쿼터 신설"

송고시간2022-08-08 09:14

댓글

"일부 산업현장서 구인난 호소…산업 현장 인력부족 문제 지원"

추경호 부총리, 비상경제장관회의 주재
추경호 부총리, 비상경제장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8.8 kimsdoo@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다혜 박원희 기자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산업 현장의 구인난 해소를 위해 외국인력 신속 입국을 추진하고 조선업 등에 대해 별도 외국인력 쿼터(인원 할당 수)를 신설한다고 8일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최근 취업자 수, 고용률 등 양적인 고용지표는 대체로 괜찮은 모습을 보이고 있으나, 산업·업종별로 체감 고용상황이 상이하고 일부 산업현장에서는 구인난을 호소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는 "기업이 채용을 원하지만 채우지 못한 빈 일자리 수는 6월 기준 23만4천개로 2018년 2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이 중 300인 미만 기업이 22만4천개를 차지하는 등 중소제조업 현장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이라며 "특히 수주실적이 개선되고 있는 조선업이 하반기부터 생산인력 부족이 심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산업현장의 인력 부족 문제가 경기 회복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며 "미입국 외국인력 4만2천명과 하반기 배정인력 2만1천명은 신속히 입국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추가 수요가 있는 산업에 대해서는 8월 중 올해 쿼터를 추가 확대하고, 내년 쿼터도 올해 중 최대한 조기 확정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선업 인력 부족에 대해서는 오는 9월부터 용접·도장공 등 외국인 신규기능 전문인력을 최대 9천명까지 도입하고 숙련기능 전환인력에 대한 별도 쿼터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산업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일자리가 구직자와 실제 연결되도록 밀착 지원하겠다"며 "고부가가치 산업화 등 근본적인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중장기 개선 노력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encounter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