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친이준석계 與정미경 최고위원 사퇴…"당 혼란 막지 못해 송구"

송고시간2022-08-08 09:38

댓글

'법적대응' 이준석에 "대장의 길 가야…당원 고통·당 상황 생각해서 멈춰라"

정미경, "최고위원 사퇴"
정미경, "최고위원 사퇴"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이 8일 오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에서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8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지도부에서 친이준석계 인사로 분류돼 온 정미경 최고위원이 8일 "어떻게 해서든 당의 혼란을 막아보고자 노력했지만 부족했다. 송구한 마음"이라며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했다.

오는 9일 전국위원회에서 비상대책위 체제 전환 절차가 마무리될 예정인 가운데, 비대위 전환을 하루 앞두고 '당의 혼란과 분열 상황 수습'을 촉구하며 최고위원직 사퇴를 선언한 것이다.

앞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직무대행 사퇴를 선언하고 조수진 배현진 윤영석 최고위원도 줄줄이 사퇴를 선언한 데 이어 정 최고위원도 이날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이준석 대표와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김용태 최고위원 외에 사실상 최고위원 전원이 사퇴한 셈이 됐다.

정미경,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
정미경,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이 8일 오전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에서 최고위원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8.8 uwg806@yna.co.kr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는 더이상 거대한 정치적 흐름을 피할 수 없는 상황 앞에서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이제는 옳고 그름을 말하는 것조차 고통스럽다. 함께할 동지들이 서로를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고 분열하는 것을 보는 것도 고통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무엇보다 당의 혼란이나 분열 상황을 빨리 수습해야 하는 게 먼저라 생각했다. 당과 나라,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그 밑거름에 저희 선택이 필요하다면 피할 수 없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더이상 우리는 내홍이나 분열로 국민께서 기적적으로 만들어주신 정권교체의 시간을 실패로 만들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예고한 이 대표에 대해 "지금 이 대표는 '대장의 길'을 가야 한다. 왜냐면 대표이기 때문"이라며 "어찌됐든 본인에게도 책임이 있지 않나. 대표도 이제는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당원의 고통과 우리 당의 상황을 걱정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기서 대표가 조금 더 나아가면 당이 더 혼란스럽고 위험해 진다. 그러면 이 지점에서 대표가 멈춰야 되는 것이지, 법적인 얘기를 할 건 아니다. 가처분이 받아들여지든 안받아들여지든 그건 이기는 게 아니고, 지는 게 지는 게 또 아니다. 대표는 멈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고위원직 사퇴 전 이 대표에게도 사퇴 설득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네. (이 대표를) 설득했고 많은 얘기를 했다. 이 대표, 김용태 최고위원에게 다 같이 사퇴하자고 했었다"고 전하면서 "이 대표 개인의 유익이나 명분, 억울함을 내려놓고 당 전체를 보고 당을 살리는 방법이 뭔지 고민해서 대장의 길을 가라고 이야기했다"고 거듭 밝혔다.

yjkim8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