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홍근 "박순애 사퇴 정도로는 돌파 안돼…전면적 인적쇄신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8-08 10:48

댓글

"꼬리자르기 식으로 넘어가면 안돼…尹대통령도 책임"

발언하는 박홍근
발언하는 박홍근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8.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정윤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8일 지지율 위기 속에 휴가에서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이미 식물 장관, 투명 각료로 전락한 박순애 교육부 장관의 사퇴 정도로는 돌파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이 비상 상황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민생 행보를 강화하겠다, 더 낮은 자세로 국민 뜻을 받들겠다'는 하나 마나 한 원론적 대응으로는 무책임만 키울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쉬는 동안 나라는 더 시끄러웠다"며 "김건희 여사의 대통령 관저 공사 관련 사적 수주 의혹에 더해 김 여사의 대학원 최고위 과정 동기가 대통령실 선임행정관으로 근무 중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양파 껍질 까듯 계속되는 논란에 국민은 분노를 넘어 지쳐가는 지경"이라며 "윤 대통령께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적 인적 쇄신으로 국정을 조속히 정상화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결단의 때를 놓치지 않는 것과 예상보다 더 과감하게 쇄신을 단행하는 것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서는 "박 장관은 이미 본인이 행보를 할 때마다 스스로 폭탄이 되고 있지 않느냐"며 "정국을 소용돌이로 빠뜨리는 분이어서 국민 눈에 난 것은 기정사실이고, 대통령이 이 상황에서 어떻게 지켜주겠느냐"고 했다.

그는 "박 장관의 사퇴만으로 이 문제를 어물쩍 넘어가서는 안 되고, 인사 검증을 부실하게 하고 추천과 임명을 강행한 사람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윤 대통령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 국민들 앞에서 '그렇게 훌륭한 사람을 전 정권에서 본 적 있느냐'고 하지 않았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인식이 이 상황을 만들어낸 것"이라며 "이것을 꼬리자르기 식으로만 넘어가서는 안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정청래 의원이 최고위원으로 당선될 경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을 겸임하는 문제와 관련해서는 "본인에게 '당 지도부에 선출되기 전까지는 국회직에 임할 기회를 드리겠으나, 최종적으로 선출된다면 국회직과 당 지도부를 겸하는 것이 어렵지 않겠느냐'고 말한 바 있다"며 "본인도 '최종 선출되면 다시 상의하자'고 말한 상태"라고 전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