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방장관, 한미연합훈련 앞두고 10일 코로나 상황 긴급점검

송고시간2022-08-08 11:17

댓글

국방부 "코로나 확산이 연합연습에 지장 없게끔 대책 준비"

신속 항원 검사하는 예비군
신속 항원 검사하는 예비군

[연합뉴스 자료사진]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김지헌 기자 =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오는 22일부터 실시되는 한미연합훈련을 앞두고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 상황 점검에 나선다.

8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이 장관은 10일 오후 군 주요 지휘관을 소집해 코로나19 방역대책과 확산 상황을 점검·평가하는 회의를 주재한다.

이번 긴급 점검회의는 22일 시작하는 연합연습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를 앞두고 군내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진 데 따른 것이다.

최근 군내 일일 확진자수는 지난주 중반 2천명 안팎을 기록했고, 검사 인원이 줄어드는 일요일과 주 초반에도 1천500명을 오르내리고 있다.

앞서 정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군 시설 내 집단감염 사례를 지목하며 감염 확산 방지에 빈틈이 없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군은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큰 만큼 연합연습에 지장이 없도록 방역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기본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줄지 않고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방역대책을 강구하면서 하반기 한미연합훈련에 지장이 없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장병 휴가 제한은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문 부대변인은 덧붙였다.

tr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