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대위 전환 임박한 與…성격·활동기간·인선 놓고 '갑론을박'

송고시간2022-08-08 12:32

댓글

'관리형 대 혁신형' 의견 분분…'5개월 이상' 거론 속 '2개월 단기형' 주장도

주호영 의원과 인사하는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주호영 의원과 인사하는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이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비대위의 성격과 활동 기간, 인적 구성을 두고 8일 당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비대위 활동 기간은 차기 당 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개최 시점과 밀접하게 연관되는 만큼 비대위 전환과 동시에 최대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비대위 성격과 활동 기간 등은 9일 확정될 예정인 새 비대위원장의 주도로 당내 의원들의 의견 수렴을 거쳐 결정될 전망이다.

최근 상임전국위 당헌 개정으로 비대위원장 지명 권한을 갖게 된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도 비대위 활동 기간 등을 비대위에서 자체적으로 결정하는 게 맞는다는 입장을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당 일각에서는 비대위 활동 기간을 명시적으로 정해두지 않은 채 비대위를 일단 출범시키기로 한 배경에 대해 이준석 대표에 대한 경찰 수사 결과, 이 대표가 법원에 제기할 예정인 가처분 신청 인용 여부에 따라 비대위 체제가 영향권에 놓여 있는 점이 고려됐을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르면 이번 주 정식 출범할 것으로 보이는 비대위의 성격과 관련해 당내에서는 조기 전대를 준비하는 과도기적 성격의 '관리형 비대위'와 어느 정도 강한 그립을 쥐고 당의 체질을 바꾸는 '혁신형 비대위' 중 어떤 콘셉트가 적절한지 의견이 맞선다.

비대위가 조기 전대 준비에 집중하면서 안정적으로 차기 리더십에 당권을 이양하는 데에 집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는 반면, 윤석열 대통령과 당의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는 상황에서 '혁신형 비대위'가 적절하다는 견해도 나오는 것이다.

5선의 조경태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서 "정말 엄중한 상황에서 비상적으로 꾸려지는 비대위로, 이런 때일수록 우리 당이 국민 눈높이에 맞는 쇄신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며 '혁신형 비대위'를 선호하는 입장을 밝혔다.

비대위가 언제까지 활동할 것인지를 놓고는 벌써 물밑에서 신경전이 벌어지는 분위기다. 비대위 활동 종료는 곧 전당대회 개최 시점을 결정짓게 되고 이는 차기 당권 주자의 이해관계와 맞물려 있기 때문에 민감한 지점이다.

당내에서는 오는 9월 시작하는 정기국회를 마치고 내년 초에 전대를 개최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비대위 활동 기간을 최소 '5개월 이상'으로 둬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힘을 받는 모습이다.

반면, 차기 당권 주자 가운데 김기현 의원과 친윤(친윤석열)계 일부를 중심으로 국정감사 등 본격적인 정기국회가 시작하기 전인 9월 말∼10월 초에 국민과 당원이 선출한 정상적인 지도 체제를 출범시켜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2개월 단기형' 비대위가 적합하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당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지난해 11월에도 정기국회가 열려 있는 가운데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전대를 치른 바 있다"며 "전대에서는 국회의원이 공식 선거운동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비대위 면면을 어떻게 구성하느냐는 당장 '발등의 불'로 떨어진 문제다. 9일 비대위원장이 임명되자마자 주요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비대위 규모는 위원장을 포함해 최대 15명까지 가능하지만,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와 과거 비대위 구성 전례 등을 고려할 때 한 자릿수로 꾸려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은 전신인 한나라당, 새누리당, 미래통합당 시절을 포함해 여덟 차례 비대위 체제를 경험했으며 이때 비대위 규모는 5∼14명으로 다양했으나, 9명일 때가 세 번으로 가장 많았다.

이런 가운데 비대위에 친윤계 인사를 얼마나 포함할지 등이 관전 포인트로 떠오른 모습이다. 당 소속 의원들과 원외 인사를 어떤 비율로 구성할지 등도 관심거리다.

당내 일각에서는 친윤계 인사들이 대거 포함될 경우 '거수기 지도부' 프레임에 갇힐 수 있어 다양한 인사를 데려와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honk0216@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