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비대위 출항' 속도전 나선 與…'법적 대응' 이준석 반발 변수(종합)

송고시간2022-08-08 17:50

댓글

"이준석, 선공후사 마음으로 자중자애 해야"…자진사퇴 권고 목소리도

권성동 대행, 일정 비우고 전국위 준비…李측 토론회 열고 세결집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
국민의힘 상임전국위원회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와 서병수 상임전국위원회 의장 등 참석자들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8.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이 윤석열 정부 취임 석 달 만에 비상대책위원회 닻을 띄운다. 오는 9일 전국위원회와 화상 의원총회를 통해 비대위 전환을 위한 당헌 개정과 주호영 비대위원장 지명까지 하루 안에 마무리하는 '속도전'이다.

이후 이번주 중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비대위원 구성까지 마치면, 이르면 오는 12일부터 비대위 체제로 본격 전환하게 된다.

이날 오전 이 대표와 가까운 정미경 최고위원은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이로써 지난해 6월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이준석 지도부'엔 친이준석계인 김용태 최고위원만 남았다.

이 대표가 임명한 한기호 사무총장, 홍철호 전략부총장, 강대식 조직부총장도 이날 오전 일괄 사퇴했다. 이들은 사퇴의 변으로 "비대위원장이 임명되면 새로운 지도부를 꾸려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당 운영을 시작하는 만큼 전임 대표 체제하의 지도부였던 저희가 당직을 내려놓는 것이 정도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비대위 전환을 하루 앞두고 이 대표를 필두로 한 기존 지도부가 사실상 붕괴한 셈이다.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를 비롯한 원내 지도부는 8일 종일 외부 일정을 잡지 않은 채 하루 앞으로 다가온 전국위원회와 의원총회 준비에 매진했다.

인사말하는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인사말하는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4차 상임전국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8.5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연달아 승리한 국민의힘이 집권 석 달 만에 비대위를 띄운 데엔 복합적인 포석이 깔렸다. 친윤(친윤석열)그룹과 이준석 대표 간 갈등이 폭발하면서 낳은 권력투쟁의 결과물인 동시에, 정부·여당의 총체적 위기를 돌파할 승부수 성격도 있다는 분석이 적지 않다.

그러나 비대위가 당 내홍부터 수습하며 지지율 하락세를 돌려세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현재로선 비대위 구성과 운영 시기, 성격 등에 대해 뚜렷한 그림을 그리지 못한 채 당내 갑론을박만 분출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는 곧 비대위 내 친윤계 입성 여부, 전당대회 시점, 혁신형과 관리형 콘셉트 등 당 진로와 관련한 민감한 쟁점들과도 무관치 않아서 또 다른 당내 갈등을 내포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여기에 당장 당 대표직을 박탈당하게 된 이 대표의 향후 행보도 변수다. 이 대표의 경찰 수사 결과와 법적 대응 여부 등은 비대위 활동 기간과 조기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과도 맞물려 있다.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 대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신인규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 대토론회에서 발언하는 신인규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신인규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이 8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지지하는 당원 등이 모인 '국민의힘 바로 세우기'(국바세) 주최로 열린 대토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8.8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이 대표 측은 가처분 신청 등 법적 대응을 예고하면서 내홍 '시즌2'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이 대표는 오는 13일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비대위를 포함한 현 상황에 대해 입을 열 예정이다.

이 대표 측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국위에서 비대위원장을 의결한 시점 이후에 신속하게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는 것이 타당해 보인다"고 말했다.

신 부대변인은 같은 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선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과 갈등을 빚었던 일을 거론하면서 "(이준석 대표 상황에 대해) 상당히 데자뷔를 느낀다"라고도 말했다.

이 대표 측은 이날 오전 여의도 한 카페에서 이 대표 지지자 80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민의힘의 진짜 주인은 누구인가'를 주제로 오프라인 토론회도 열었다. 온라인 생중계된 토론회는 동시 접속 기준 2만명이 시청했다고 주최 측은 전했다.

비대위 출범을 하루 앞두고 이 대표 측이 세결집을 통해 친윤계와 전국위 의결을 압박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미경-한기호
정미경-한기호

[국회사진기자단]

이 대표의 이런 '강경 대응' 기조에 따른 후폭풍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당내에서 적지 않다. 이 대표와 가까운 인사들도 이 대표의 가처분 신청을 만류하고 있다. 이 대표가 법적 대응에 나설 경우 집권여당의 운명이 사법 판단에 좌우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다.

이날 사퇴한 정미경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에서 "여기서 (이) 대표가 조금 더 나아가면 당이 더 혼란스럽고 위험해진다. 그러면 이 지점에서 대표가 멈춰야 하, 법적인 얘기를 할 건 아니다"라며 가처분 신청을 만류했다.

5선의 조경태 의원은 "(이 대표가) 중징계를 받지 않았나. 그러면 당연히 스스로 물러나는 용기가 필요한데 그런 점이 상당히 아쉽다"고 했고, 전국위원장인 5선의 서병수 의원도 "당이 어렵고 혼란스러우니 선당후사 자세로 사표를 내야 한다. 복귀하더라도 영이 서지 않을 것 아니겠나"라며 자진사퇴를 거론하기도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의 '법적 대응' 예고를 언급한 뒤 "임기 초 대통령이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협심 협력할 때이지 시시비비를 가릴 때가 아니다. 선공후사의 마음으로 자중자애할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적었다.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의 '2선 후퇴'를 거론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 대표와 가까운 김용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권성동 원내대표는 원내대표직을 유지하니 당연직 비대위원이 된다'는 질문이 나오자 "(권 대행) 본인이 빨리 사퇴해야 한다. 새 원내대표를 뽑아야 하는데, 그 자리에도 윤핵관이 들어오면 안 된다. 그것은 정말 염치없는 짓"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