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통도사 기둥에서 물감 그릇 발견…"단청 그린 후 잊고 놔둔 듯"

송고시간2022-08-08 11:50

댓글

보물 대광명전 천장 쪽 기둥에서 발견…1759년 사용 추정

통도사 대광명전에서 발견된 조선시대 물감그릇
통도사 대광명전에서 발견된 조선시대 물감그릇

[통도사 성보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양산=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통도사에서 조선시대 채기(彩器·물감그릇)가 발견됐다.

통도사 성보박물관은 통도사 중로전 중심전각이면서 보물인 대광명전(大光明殿)에서 조선시대 채기 1점을 찾아냈다고 8일 밝혔다.

통도사는 지난 7월 대광명전 단청 기록화 조사사업을 하던 중 이 채기를 발견했다.

성보박물관은 현재 대광명전 후불탱화, 단청, 본존불 개금이 1759년 이뤄졌다는 통도사약지(通度寺略誌) 기록에 근거에 1759년 중수 과정에서 이 채기가 사용된 것으로 판단했다.

대광명전 후불벽 고주기둥 상부 주두(장식 자재) 위에 채기가 얹힌 상태였다.

통도사 대광명전에서 발견된 조선시대 물감그릇
통도사 대광명전에서 발견된 조선시대 물감그릇

[통도사 성보박물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장 쪽 기둥 위쪽에 채기가 놓여 있어 밑에서는 보이지 않는 위치에 있었다.

성보박물관은 채기 발견은 1974년 경주 월지에서 통일신라 시대 단청용 그릇이 발견된 후 이번이 두 번째인 것으로 추정했다.

직경 15㎝, 높이 7.5㎝, 굽 직경이 5.5㎝인 이 채기는 조선 후기 백자분청사발에 속하며 당시 전형적인 막사발 형태를 취하고 있다.

성보박물관은 그릇 안쪽에 쌓인 먼지, 채기 안 말라붙은 안료 상태 등으로 볼 때 1759년 시행된 단청 공사 때 단청화승(단청을 그리는 승려)이 고주 주두에 놓은 채로 공사를 마친 후 잊어버린 것으로 봤다.

성보박물관은 이 채기 발견으로 당시 단청에 사용된 안료와 색을 만들어내고 사용하는 방법 등을 직간접적으로 알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성보박물관은 9일 통도사에서 채기 발견 의의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한다.

통도사 대광명전
통도사 대광명전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eama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