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희근 청문회…"경찰국 신설 위법" vs "경찰대 개혁" 충돌

송고시간2022-08-08 12:01

댓글

野 "법 개정 아닌 시행령 개정…헌법 위배"

與 "경찰대 출신이 사실상 총경 장악"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안채원 기자 = 8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의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는 경찰국 신설 적법성 논란 등을 놓고 여야가 정면충돌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경찰국 신설이 헌법과 경찰법 위배 사안이라고 총공세를 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경찰대 개혁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며 방어막을 쳤다.

민주당 문진석 의원은 경찰국 신설이 정부조직법·경찰청법 개정이 아닌 시행령 개정으로 이뤄진 점에 대해 "헌법을 정면으로 위배하고 경찰청법을 위배했다"고 지적하고, 정부의 경찰 수사권 개입 우려가 있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오영환 의원은 윤 후보자가 시행령 개정을 통한 경찰국 신설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답하자 "위법적인 과정에서 윤석열 정부가 국민을 호도하고 있는 논리를 후보자가 그대로 읊고 있다고 밖에 생각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야당에서는 지난달 총경 회의를 주도한 류삼영 총경에 대한 징계 과정 등에 대해서도 문제 제기도 이어졌다.

민주당 송재호 의원은 "류 총경이 (총경회의 후) 성명서는 발표하지 말아달라는 (윤 후보자 측 요청을)걸 받아들였는데, 갑자기 총경회의가 끝나고 2시간 후에 대기발령이라는 조치를 취한 것"이라며 "늘 (경찰의) 한편에 서 계신분이 이러면 14만 경찰을 통솔할 수 있겠나"라고 질책했다.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은 총경회의 당시 류 총경 등이 정복을 입고 참석했다며 "정복을 입고 자리에 참석하고 회의를 주관했다는 것은 공식업무라고 봐도 되는 것 아닌가. 그걸 왜 개인적인 업무라고, 사적 자리라며 (징계를) 하나"고 지적했다.

민주당 김철민 의원은 류 총경에 대한 징계 해제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윤 후보자는 "사실관계 확인 이후에 사안의 경중에 따라서 판단을 드리도록 하겠다"고만 답했다.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답변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답변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가 8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8.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여당에서는 총경회의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가 나오는 한편, 경찰대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총경 현황을 보면 경찰대 출신이 사실상 장악하고 있다"며 "입직 경로에 관계없이 능력이 있으면 승진할 수 있는 공정한 승진 기회를 달라는 것이 일선의 요구"라고 지적했다.

검찰 출신인 같은 당 김웅 의원은 최근 김광호 서울경찰청이 이준석 당 대표의 수사를 촉구한 점과 과거 문재인 정권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를 비판하는 민주당의 내부 보고서를 배포한 점 등을 언급하며 "정치적 중립성이 처참하게 무너졌을 때는 아무 말 않다가 왜 갑자기 (경찰국 신설로 중립성이) 무너질 수 있다며 '모여서 '정치적 중립성'을 외치시는지 참으로 의문스럽다"고 직격했다.

한편 경찰 출신 김용판 의원은 윤 후보자에게 경찰의 수사역량 강화를 주문하고 경찰국 신설로 인한 행안부의 경찰 인사권 통제 우려에 대해 "인사추천권자로서 인사제청권자인 장관과 잘 협의해 여러 경찰관 우려 불식시켜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민주당 김철민 의원은 윤 후보자에 대해 "비교적 신상 관리를 잘해왔고 업무능력도 그런대로 좋은 평가 받고 있는 것 같다"는 우호적 평가를 하기도 했다.

chaewo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