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나흘훈련으로 대만 봉쇄·경제파괴 능력 입증 첫걸음"

송고시간2022-08-08 12:44

댓글

WSJ 전문가 견해 소개…"현대전 합동작전·해상화력 과시"

선박 억류 등 핵심전술 자제…저항없어 실제 전력은 불투명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계기로 촉발된 중국의 대만 봉쇄 훈련은 중국의 진전된 현대전 역량뿐만 아니라 대만 경제를 붕괴시킬 수 있는 해상 화력을 과시하려는 성격이 짙었다고 서방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대만 주변에서 나흘간 진행된 중국의 고강도 군사훈련을 전반적으로 평가하는 해설기사를 통해 8일(현지시간) 이 같은 진단을 소개했다.

WSJ은 "대만을 둘러싼 잠재적인 전쟁에서 미국과 싸우는 것을 포함해 어떤 주요 분쟁에서도 우위를 점하려 하는 중국 진전을 엿볼 드문 기회였다"고 주목했다.

분석가들은 대체로 이번 중국군이 이번 훈련에서 해상과 하늘에서 합동훈련을 하는 등 현대군의 특징인 '다분야 조정능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또 대만을 전면적으로 봉쇄할 만큼의 군사적 자산은 부족한 듯 보였지만, 대만 경제를 초토화할 만큼의 해상 화력은 입증했다고 분석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의 중국군 전문가인 M. 테일러 프레블은 중국이 2016년 군사조직 개편에서 대만 인근에서의 합동작전 능력을 키우기 위해 창설한 인민해방군 동부전구가 이번에 특별한 성공을 거뒀다고 평가했다.

그는 "대만 주변에서 합동작전을 수행하는 능력은 20년 이상 중국의 군사전략과 현대화의 원동력이었다"며 "중국군이 무엇을 할지, 어떻게 할지, 무엇을 성취했는지 예상하지 못했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중국군 동부전구는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설정한 6개 구역의 해상과 상공에서 4일 정오부터 7일 정오까지 대만 포위 군사훈련을 실시했다.

이 훈련에는 육·해·공군 뿐만 아니라 로켓부대, 수송 및 지원 부대 등 주요 부대가 대거 참가했고, 최신 무기들도 일부 배치됐다.

하지만 해상을 완전히 통제할 수 있을 만큼의 충분한 군 선박을 동원하지는 않은 것으로 관측됐다.

구축함과 순양함과 같은 대형 전투함이 주로 투입됐는데 이는 '봉쇄'에는 이상적이지 않다는 진단도 뒤따랐다.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의 브라이언 클라크 선임연구원은 "중국 해군은 50척의 배로 훈련했지만 호위함과 같이 작고 민첩한 배를 충분히 이용하지는 않았다"며 "대만으로 접근하는 배를 우회시키거나 검문·억류하고, 대만 항구 접근을 차단할 충분한 배가 보이지 않았는데, (사실) 중국은 대만 경제를 무력화할 만큼의 충분한 배를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것은 대만을 완전히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보다는 격리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데 가까웠다"면서 "그러나 중국에는 좋은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군 근접 관측통들도 이번 훈련이 대만 점령을 위한 완전한 '리허설'에는 미치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대만 점령은 161㎞에 달하는 대만해협을 가로지르는 수륙양용 작전을 수반해야 하지만 이번 훈련에서는 수륙양용군을 동원하지 않았다.

해협을 지나 대만으로 진격하기 위해서는 수천 대의 전차, 대포, 장갑차, 로켓포를 병력과 함께 싣고 가야 한다.

미국 잠수함 장교이자 신미국안보센터 선임연구원인 토마스 슈가트는 대만이 영해로 보는 바다에서 중국이 첫 훈련에 나선 점을 보면 중국이 군사적으로 모험을 감수하려는 욕구가 커졌다는 점이 드러난다고 해설했다.

슈카트 연구원은 중국군의 군사적 모험주의는 둘째치고 실제 하나의 군대로서 대만 주변에서 얼마나 효과적인 작전을 할 수 있을지 보려면 대만군이나 미군의 대응이 반드시 있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withwi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