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구서 전자발찌 찬 40대 강도 짓 뒤 발찌 끊고 도주(종합)

송고시간2022-08-08 14:51

댓글
강도 짓 뒤 전자발찌 훼손하고 도주
강도 짓 뒤 전자발찌 훼손하고 도주

[대구보호관찰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황수빈 기자 = 대구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찬 40대 남성이 노래방 업주를 흉기로 위협해 돈을 뺏은 뒤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

8일 대구 북부경찰서와 법무부 대구보호관찰소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1시 50분께 대구시 북구의 한 도로변에서 A(40)씨가 차고 있던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

A씨는 전자발찌를 끊기 전 근처 한 노래방에서 흉기로 사장을 위협해 보관 중이던 현금 수십만원을 빼앗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보호관찰소 관계자는 "A씨가 전자발찌를 끊은 직후 경찰에 협조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A씨는 키 171㎝에 몸무게 78㎏, 짧은 스포츠형 머리로 달아날 당시 파란색 반소매 티셔츠에 검정 바지를 입고 검정 뿔테 안경과 검정 마스크 등을 쓰고 있었다.

경찰 등은 A씨가 추적을 피하기 위해 전자발찌를 훼손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신고는 대구보호관찰소(☎ 053-950-1671)나 대구 북부경찰서(☎ 053-380-5116)로 하면 된다.

hsb@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