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사퇴설 속 두문불출 박순애…교육부 "거취 관련해 들은 바 없어"

송고시간2022-08-08 13:12

댓글

대변인 "국회 출석 대비해 내부회의…만 5세 입학은 공론화 거칠것"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 대한 사퇴 관측이 이어지고 있지만 교육부는 박 부총리 거취에 대해 들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김천홍 교육부 대변인은 8일 기자단 정례브리핑에서 "(박 부총리) 거취 관련 내용에 대해 교육부는 아직 들은 바 없다"며 "(박 부총리는) 서울에서 비공식 내부 회의를 진행중이다. 교육위원회 (출석에) 대비해 현안을 챙기고 있다"고 말했다.

2학기 학사 운영 안내하는 박순애
2학기 학사 운영 안내하는 박순애

(세종=연합뉴스) 이주형 기자 =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룸에서 '2022년 2학기 방역· 학사 운영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22.8.4 coolee@yna.co.kr

지난 4일 언론 브리핑 이후 공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두문불출하고 있는 박 부총리는 9일 예정된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회의 출석을 위해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실·국장들과 함께 주요 현안을 점검할 예정이었는데 이 일정을 그대로 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내일 상임위와 관련해 매우 바쁘게 준비하는 상황"이라며 "각종 현안이 산적해 있어 이를 조율하기 위한 내부회의를 한 뒤 다음 주부터 공개 일정을 갖고 적극 소통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회 업무보고 자료에서 초등학교 입학연령 하향조정 내용이 삭제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 업무보고와 달리 축약된 부분이 있다. 기조실에서 여러 내용을 전체적으로 축약하는 과정에서 문장이 생략된 것 같다"고 말했다.

축약할만한 내용이 아니라는 지적에는 "입장변화를 의미하는 게 아니다"라며 "(만 5세 입학정책은)기존에 말씀드린 바와 같이 공론화 과정을 거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cind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