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식용목적 사육견 50만마리 넘어…국민 56% "개 식용 멈춰야"

송고시간2022-08-08 17:36

댓글

'개 식용문제 위원회' 실태조사…개고기 음식점 1천666곳

개 도축 사육장
개 도축 사육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국내에서 50만 마리 이상의 개가 식용 목적으로 사육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개 식용 문제 논의를 위한 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작년 말부터 약 2달간 식용 목적 개 농장과 음식점의 실태를 조사한 결과, 올해 2월 기준 농장에서 식용 목적으로 사육되는 개는 총 52만1천121마리로 집계됐다.

식용 개를 기르는 농장은 총 1천156곳이며 농가 당 평균 사육 마릿수는 약 450마리였다.

개고기를 파는 음식점은 총 1천666곳으로, 농장에서 도축장으로 옮겨져 소비되는 개는 연간 약 38만8천마리로 각각 파악됐다.

위원회는 올해 3월 22∼24일 전국 성인 1천514명을 대상으로 개 식용에 관한 인식 조사도 시행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55.8%는 우리 사회가 개 식용을 멈춰야 한다고 답했다. 개 식용을 지속해야 한다는 비율은 28.4%로 나타났다.

개 도축 합법화에 반대한다는 응답률은 52.7%, 찬성 비율은 39.2%로 각각 조사됐다.

응답자의 85.5%는 현재 개고기를 먹지 않는다고 했으며, 80.7%는 앞으로 개고기를 먹을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위원회는 작년 말 정부가 개 식용 종식에 대한 사회적 논의를 추진키로 하면서 민관 합동 논의체로 출범했다. 동물보호단체, 육견업계, 전문가, 정부 인사 등 21명으로 이뤄졌으며 농림축산식품부가 총괄 및 간사를 맡고 있다.

당초 올해 4월까지였던 운영 기간은 현재 무기한 연장된 상태다.

youngle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