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민대 총장 "논문 재조사한 윤리위 판단 존중돼야"

송고시간2022-08-08 18:28

댓글

교수회 12일 긴급 총회 개최

민주당, 국민대 항의 방문
민주당, 국민대 항의 방문

(서울=연합뉴스) 국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4일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총장실 건물 앞에서 김건희 여사 논문 조사 결과에 대한 규탄 성명을 발표한 뒤 총장실로 이동하고 있다. 2022.8.4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임홍재 국민대학교 총장은 8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재조사 결과 논란과 관련해 "연구윤리위원회 판단이 존중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 총장은 이날 입장문에서 "순수하게 연구자들의 기준으로 독립적인 기구에서 판단한 내용이 존중받기를 바란다"며 "더는 논문 검증 절차와 판단이 정쟁 수단으로 이용되지 않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했다.

임 총장은 "본교 연구윤리위원회는 김명신(김건희 여사 개명 전 이름) 학위 논문 재조사와 관련해 외부위원 2명, 학내위원 3명을 재조사위원으로 위촉하고, 논문표절 여부 등을 조사해 최종 판단을 내렸다"며 "재조사위원회 활동은 독립성이 철저히 보장됐고 총장은 최종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승인했다"고 밝혔다.

임 총장은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 규정에 따르면 네 편의 논문 모두 검증시효가 지났지만, 사회·정치적 요구에 따라 재조사위원회에서 독립적으로 논문을 검증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증시효가 지나서 적법성 논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정치적 요구에 따라 외부위원까지 참여시킨 독립적인 재조사위원회에서 논문을 검증해 그 최종 판단을 가감 없이 공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부 요구에 따라 검증시효가 도과된 논문들의 연구 부정 여부를 본교 규정에 반해 검증하면서 바람직하지 않은 선례를 남겨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윤리위 검증시효에 대한 경과규정 유효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법제처에 유권해석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임 총장은 재조사위원회 명단과 회의록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위원 개인의 학문의 자유, 양심의 자유, 표현의 자유와 대학의 자율성이라는 자유민주국가의 기본적 가치가 심각하게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연구윤리위원회에서 비공개로 결정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임 총장은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호·안민석·강민정·문정복·서동용 의원과 면담을 했다.

김영호 의원은 면담 전 취재진과 만나 "국민이 두렵다면 국민대가 연구윤리위 명단과 연구 회의록을 제출 안 할 이유가 없다"며 "만에 하나 제출이 거절되면 우리 의원들이 동원할 수 있는 모든 투쟁 방법을 다 동원해 자료 확보를 위해 힘을 같이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대학교 교수회 회장단은 12일 김건희 여사 논문 재조사 결과와 관련해 긴급 교수회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curiou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