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16년 만에 세계여자청소년 핸드볼선수권대회 결승 진출

송고시간2022-08-09 06:36

댓글
헝가리 꺾고 결승 진출 확정한 뒤 기뻐하는 한국 선수단.
헝가리 꺾고 결승 진출 확정한 뒤 기뻐하는 한국 선수단.

[국제핸드볼연맹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핸드볼 청소년 국가대표팀이 16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8일(현지시간)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여자청소년 핸드볼선수권대회 9일째 헝가리와 4강전에서 30-29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1회 대회였던 2006년 준우승 이후 16년 만에 이 대회 결승에 올랐다.

대표팀은 한국 시간으로 11일 오전 1시 15분 덴마크와 대회 우승을 놓고 맞대결한다.

헝가리전에서 슛을 던지는 임서영
헝가리전에서 슛을 던지는 임서영

[국제핸드볼연맹 인터넷 홈페이지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18세 이하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핸드볼 강국이 몰려 있는 유럽 국가를 상대로 7연승을 거뒀다.

조별리그에서 스위스, 독일, 슬로바키아를 연파했고 결선리그에서는 루마니아와 네덜란드를 물리쳤다.

전날 8강에서 스웨덴을 꺾은 한국은 헝가리까지 돌려세우고 연일 승전보를 전하고 있다.

9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비유럽 국가가 4강에 오른 것은 한국이 유일하다.

우리나라는 2006년 준우승 외에도 최근 두 차례 대회였던 2016년과 2018년에도 3위에 올랐다.

결승 진출 확정 후 체육관 밖에서 현지 교민, 팬들과 함께 기념촬영한 선수단.
결승 진출 확정 후 체육관 밖에서 현지 교민, 팬들과 함께 기념촬영한 선수단.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은 이날 김서진(일신여고)이 7골을 넣었고, 김민서(황지정산고)와 임서영(인천비즈니스고)이 6골씩 터뜨렸다.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기고 임서영의 득점으로 30-28로 달아난 한국은 이어진 수비에서 헝가리 페트라 사이먼의 슛을 김가영(인천비즈니스고) 골키퍼가 막아내며 승기를 굳혔다.

이날 승리로 우리나라는 직전 대회였던 2018년 준결승에서 헝가리에 29-34로 진 아픔을 설욕했다.

한국의 결승 상대 덴마크는 전통의 핸드볼 강국으로 2006년과 2012년 두 차례 이 대회에서 우승했다.

특히 2006년 결승에서는 한국이 33-36으로 패해 16년 만에 복수를 노리게 됐다.

<8일 전적>

▲ 준결승

한국 30(17-16 13-13)29 헝가리

덴마크 37-21 네덜란드

email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