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부 집중호우] 경기도 '물폭탄' 피해 속출…4명 사망·2명 실종(종합2보)

송고시간2022-08-09 20:01

댓글

광주 430.5㎜·여주 419.5㎜·양평 408.0㎜…주택침수·도로통제 잇따라

남한산성면 마을, 산사태로 18시간 고립·여주 산북면은 토사로 아수라장

11일까지 100∼300㎜ 더 강우 예보…도, 재난대책본부 비상 2단계 운영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8일부터 이틀간 경기지역에 평균 260㎜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처참한 산사태 현장
처참한 산사태 현장

(경기 광주=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9일 오후 전날부터 중부지방에 내린 많은 비로 산사태가 발생한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면 검복리 마을이 토사와 나무로 뒤덮여 있다. 2022.8.9

곳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하고 하천이 범람하면서 인명피해와 주택침수, 도로통제 등 피해가 속출했다.

오는 11일까지 많은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 추가 피해 발생이 우려됨에 따라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 군포에 1시간 동안 112.5㎜ 쏟아져…전역에 호우경보

9일 경기도와 기상청 등에 따르면 전날 0시부터 이날 오후 4시까지 내린 강수량은 광주 430.5㎜, 여주 419.5㎜, 양평 408.0㎜, 광명 390.0㎜, 성남 355.0㎜, 의왕 348.0㎜, 과천 347.5㎜ 등이다.

누적 평균 강수량은 262.4㎜로 집계됐다.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군포에는 전날 오후 10시 26분부터 한 시간 동안 112.5㎜, 성남에는 같은 날 오후 10시 45분부터 한 시간 동안 110.5㎜의 비가 내리기도 했다.

광주에도 전날 오후 11시 14분부터 101.5㎜, 화성 역시 이날 0시 13분부터 107.5㎜의 시우량을 기록했다.

경기 연천군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는 2.63m로 낮아졌지만, 여전히 인명 대피 수위인 2m보다 높은 상태다.

필승교 수위는 지난 8일 오후 7시 50분께 5.3m를 넘어섰으나 9일 오전 5시 30분부터 하강하는 추세다.

재해대책 당국은 비가 계속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북한지역에도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긴장을 풀지 못하고 있다.

기상청은 9∼11일 사흘간 경기지역에 100∼3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 산사태·급류 휩쓸려 4명 사망·2명 실종

이날 오전 4시 27분께 화성시 정남면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주변 공장의 직원 기숙사로 사용하는 컨테이너가 매몰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화성시 정남면 매몰사고 현장
화성시 정남면 매몰사고 현장

(화성=연합뉴스) 9일 오전 4시 30분께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에서 경사면 유실로 인한 컨테이너 매몰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졌다. 2022.8.9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방당국은 굴착기를 동원해 흙을 퍼낸 뒤 오전 8시 11분께 컨테이너 안에서 40대 중국인 1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오전 1시 1분께 경기 광주시 직동 성남∼장호원 간 자동차전용도로 성남 방향 직동IC 부근에서도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쏟아져 내린 흙더미가 인근 도로를 지나던 렉스턴 차량을 덮쳤다.

신고를 받고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운전자 A(30·남) 씨가 결국 숨졌다. 차량에 타고 있던 다른 2명은 부상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오전 0시 59분께 양평군 강상면에서는 60대 남성이 도랑을 건너다가 불어난 물에 휩쓸렸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전날 오후 11시 40분께는 광주시 목현동 목현천을 지나던 한 시민으로부터 "사람이 물에 휩쓸려 떠내려간 것 같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은 일대를 수색하다가 이날 0시 15분께 주변 한 아파트 앞에서 숨진 채 쓰러져 있는 30대 여성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 여성이 발견된 곳에서 2㎞가량 떨어진 버스정류장에 있다가 정류장 지반이 무너지면서 인근 하천에 빠져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광주 목현동에서는 남매가 실종되는 일도 발생했다.

이날 0시 43분께 주민 B(77·여) 씨가 집 주변 하천의 범람 여부를 살펴보기 위해 집 밖으로 나갔다가 들어오지 않자 동생 C(58·남) 씨가 따라나섰다가 함께 실종됐다.

경찰은 이들의 가족으로부터 실종 신고를 접수하고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이밖에 이번 비로 지금까지 14명이 부상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72명이 소방당국에 의해 구조됐다.

◇ 무너지고 잠기고…전쟁터로 변한 산간마을들

광주시 남한산성면 검복리 마을은 지난 8일 오후 11시께 마을로 들어가는 진입로(왕복 2차로) 20여m가 산사태로 막히면서 고립됐다.

많은 비로 산사태 발생한 남한산성면 마을
많은 비로 산사태 발생한 남한산성면 마을

(경기 광주=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9일 오후 전날부터 중부지방에 내린 많은 비로 산사태가 발생한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면 검복리 마을이 토사와 나무로 뒤덮여 있다. 2022.8.9

설상가상으로 폭우에 전봇대가 쓰러지며 마을에 정전이 발생해 전기도 끊겼다. 180여 가구 300여 명의 주민은 면사무소에 상황을 전하고 진입로 복구를 요청했다.

면사무소는 중장비를 동원해 마을이 고립된 지 18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5시 30분께에야 진입로를 뚫는 데 성공했다.

광주시 초월읍 지월리도 마을 곳곳이 침수됐다.

칠사산 자락 비탈면에 빼곡히 들어선 이곳 빌라 단지는 산기슭에서 토사가 빗물과 함께 쓸려 내려가며 마을을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무려 418㎜의 물폭탄이 떨어진 여주시 산북면 명품리 마을은 말 그대로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산골짜기에는 경사로마다 상처투성이인 상태에서 세찬 물살이 계속 흘러나왔고, 약해진 지반은 곳곳이 무너졌으며 아스팔트 포장 도로는 군데군데 뜯겨 나갔다.

주차된 자동차 여러 대가 지반이 무너지면서 뒤엉켜 침수되거나 전복됐고, 샌드위치 패널 구조의 가건물 중 일부는 아예 주저앉기도 했다.

고기리 계곡이 있는 용인시 수지구 고기동과 주거용 비닐하우스가 밀집한 과천시 과천동 꿀벌마을도 침수 피해를 입어 이재민이 발생했다.

◇ 주택·상가 침수 잇따라…도로·주차장 등 곳곳 통제

주택 등의 침수와 도로 등의 통제도 곳곳에서 일어났다.

지금까지 도가 집계한 침수 피해는 주택·상가 93건, 차량 35대, 도로 36건이다.

통제되는 용인서울고속도로
통제되는 용인서울고속도로

(성남=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용인서울고속도로 용인 방면 하산운터널 입구 경사면 토사가 전날부터 내린 많은 비로 무너져 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2022.8.9

이로 인해 이재민이 9가구 23명 발생했으며, 241가구 438명의 주민이 거주지를 떠나 일시 대피했다.

곳곳에서 이뤄진 교통 통제로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기도 했다.

현재 도내에서 통제 중인 곳은 하상도로 24곳, 일반도로 13곳, 세월교 30곳, 둔치주차장 31곳, 강변 산책로 25곳이다.

용인서울고속도로에도 인근 산비탈 면에서 흙이 쏟아져 내려 용인 방향 서판교에서 서분당 구간 13㎞가 통제됐다.

경기도는 전날 오전 9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상 1단계 체제로 운영한 데 이어 같은 날 오후 3시부터 호우경보 발효 지역이 확대되자 비상 2단계 체제로 격상해 운영하고 있다.

도는 산사태 우려 지역 345곳, 침수 우려 도로 71곳 등을 대상으로 예찰 활동을 강화하고 피해 지역은 현장 점검할 방침이다.

zorb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